‘신션한 남편’ 김정태, 요리하는 남편 vs 참견하는 아내···‘뒤바뀐 부부’

[텐아시아=박창기 기자]

스카이드라마 예능 ‘신션한 남편’ 방송화면. /사진제공=스카이드라마

배우 김정태가 스카이드라마 예능프로그램 ‘신션한 남편’에서 편지 한 장을 남기고 사라진 뒤 캠핑장에서 뜻밖의 모습을 보여준다.

‘신션한 남편’은 스타 부부들의 일상을 파헤치며 아내들이 원하는 이상적인 남편을 만들어주는 ‘좋은 남편 프로젝트’다.

김정태는 ‘신션한 남편’에서 아내 껌딱지의 면모를 보였다. 어떤 일이든 가족이 함께해야 한다고 주장하며 아내와 아이들을 쫓아다녔다.

오는 6일 방송되는 ‘신션한 남편’에서 김정태와 아내의 뒤바뀐 모습이 공개된다. 지난 방송에서 김정태는 집에 편지 한 장만 남겨놓은 채 사라졌다. 짐을 잔뜩 챙겨 집을 떠나는 그의 움직임은 궁금증을 자아냈다.

김정태가 도착한 곳은 캠핑장이다. 그는 캠핑장에 도착하자마자 가족들을 위한 요리를 시작한다. 아내 전여진과 두 아들 지후, 시현은 그가 집안 곳곳에 숨겨놓은 단서를 이용해 캠핑장의 위치를 추리한다. 척척 진행되는 캠핑 이벤트부터 두 아들을 즐겁게 만드는 법까지 잘 아는 김정태의 모습에 스튜디오의 출연진들은 감탄을 금치 못했다.

캠핑장에 도착한 아내 전여진은 김정태에게 잔소리를 시작했다. 요리에 집중한 김정태와 그런 그를 쫓아다니며 참견하는 아내 전여진. 평소와 역할이 바뀐 듯한 부부의 모습이 큰 웃음을 선사한다.

‘신션한 남편’은 오는 6일 오후 9시 방송된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