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또 다른 도전”…정지훈 ‘웰컴2라이프’로 재도약 꿈꾼다 (종합)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웰컴2라이프,제작발표회

배우 곽시양(왼쪽부터), 정지훈, 임지연, 손병호, 한상진이 5일 오후 서울 상암동 MBC 골든마우스홀에서 열린 MBC 새 월화드라마 ‘웰컴2라이프’ 제작발표회에 참석했다./이승현 기자 Ish87@

현실세계와 동일하게 움직이는 평행세계가 존재한다면 어떨까. 배우 정지훈이 뜻밖의 사건 이후 평행 세계에서 다른 삶을 살게 된 인물로 분해 코미디와 수사물을 오가는 열연을 보여준다. MBC 새 월화드라마 ‘웰컴2라이프’를 통해서다.

‘웰컴2라이프’ 제작발표회가 5일 오후 서울 상암동 MBC 골든마우스홀에서 열렸다. 배우 정지훈, 임지연, 곽시양, 손병호, 한상진과 김근홍 감독이 참석했다.

‘웰컴2라이프’는 자신의 이득만 쫓던 악질 변호사 이재상이 의문의 사고로 평행 세계에 빨려 들어간 뒤 강직한 검사로 개과천선하는 로맨틱 코미디 수사물이다.

김근홍,웰컴2라이프

김근홍 감독이 5일 오후 서울 상암동 MBC 골든마우스홀에서 열린 MBC 새 월화드라마 ‘웰컴2라이프’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인사말을 하고 있다./이승현 기자 Ish87@

김 감독은 이 작품을 ‘물음표 드라마’로 정의했다. 그는 “즐겁게 보다가도 ‘이렇게 살아도 되는 걸까’ 라며 물음표를 들게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정지훈은 “범죄·스릴러·액션에 로맨틱 코미디까지 있는 멀티 드라마”라고 설명했다.

평행세계라는 소재의 어려움에 대해서 김 감독은 “연세 있는 분들은 따라오기 어려울 수도 있다”면서 “최대한 낯설지 않게 가려 노력했다. 시공간을 초월하는 부분은 최대한 친절하게 설명했다”고 했다. 이어 “평행세계는 설정의 한 부분일 뿐이다. 그걸 통해 ‘어떻게 살아야 하는걸까’에 대한 화두를 던지고자 했다. 조금 어려운 부분도 있겠지만 탄탄한 스토리와 배우들의 열연으로 보여 드리겠다”고 자신했다.

정지훈,웰컴2라이프

배우 정지훈이 5일 오후 서울 상암동 MBC 골든마우스홀에서 열린 MBC 새 월화드라마 ‘웰컴2라이프’ 제작발표회에 참석했다./이승현 기자 Ish87@

정지훈이 연기하는 이재상은 두 가지의 인생을 살고 있다. 돈과 명예를 위한 변호사와 정의를 수호하는 검사다. 정지훈은 “대본을 받고 쉽지 않은 연기일 거라 생각했다. 때로는 검사, 때로는 변호사, 때로는 한 아이의 아빠이자 남편이다. 그만큼 내가 보여주지 않았던 새로운 정지훈을 보여줄 수 있을 것 같았다”며 “단순한 표정 하나까지도 전부 바꾸려고 노력했다. 감독님도 내가 연기의 톤을 잡을 때마다 잘못된 건 꾸짖어 줬고, 바꿔달라고도 했다. 덕분에 새로운 모습의 정지훈이 탄생된 것 같다”고 말했다.

정지훈은 JTBC 드라마 ‘스케치’ 이후 1년 만에 안방극장에 복귀한다. ‘스케치’ 마지막 회는 시청률 2.3%로 쓸쓸히 막을 내렸다. 연이은 흥행 부진에 대해 정지훈은 “시청률을 신경 쓰지 않는다면 거짓말”이라며 “상업적으로 성공 못했을 때 많이 얻어맞기도 했다. 그걸 감안하더라도 이 작품은 꼭 하고 싶었다. 내 인생에 또 다른 도전이다. 이 작품을 잘 끝낸다면 스스로에게 흡족할 것 같다”고 기대감을 표했다.

‘웰컴2라이프’는 정지훈의 첫 MBC 드라마다. 정지훈은 “MBC 스태프들과 처음 작업을 해봤는데, 이렇게 잘 맞을 줄 몰랐다“며 ”왜 진작 MBC에서 안했을까 싶을 정도로 합이 잘 맞는다. 감독님, 배우들과 재밌는 현장을 꾸리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정지훈은 “액션 장면들이 있는데, 싸움은 임지연씨가 다 한다. 나는 뒤에서 숨어 있다가 뒷정리만 한다. 몸은 편해서 좋았다”고 해 웃음을 자아냈다.

임지연,웰컴2라이프

배우 임지연이 5일 오후 서울 상암동 MBC 골든마우스홀에서 열린 MBC 새 월화드라마 ‘웰컴2라이프’ 제작발표회에 참석했다./이승현 기자 Ish87@

임지연은 강력반의 홍일점 형사 라시온 역을 맡았다. 그는 “현실 세계에서는 남자 형사보다 저돌적이고 행동파지만, 평행 세계에서는 아내이자 엄마이다. 사랑스러운 워킹맘”이라고 캐릭터를 소개했다.

임지연은 “대본을 처음 읽었을 때 지루할 틈 없이 전개되는 스토리가 좋았다. 그 안에 깊게 펼쳐지는 캐릭터들의 향연도 인상적이었다”며 “한번쯤 범죄 수사물을 해보고 싶은 욕심이 있었다. 여형사라는 캐릭터에도 매력을 느꼈다. 하고 싶던 역할을 연기하게 돼 행복하다”고 밝혔다.

숏컷으로 파격적인 변신을 한 것에 대해 임지연은 “형사라는 캐릭터에 긴 머리는 어울리지 않을 것 같았다. 짧은 머리는 처음인데, 이제는 긴 머리가 어색할 정도로 너무 만족한다. 앞으로도 이 머리 스타일을 유지하고 싶다”고 말했다.

임지연은 강도 높은 액션 연기도 소화했다. 그는 “남자 형사들 기에 눌리지 않으려는 욕심이 컸다. 능동적으로 움직이는 여형사의 모습을 보여주고 싶었고, 그러기 위해 꼭 필요했던 게 액션이었다. 부담도 컸고 체력적으로 지치는 순간도 왔지만 포기하고 싶진 않았다”고 의욕을 드러냈다.

곽시양,웰컴2라이프

배우 곽시양이 5일 오후 서울 상암동 MBC 골든마우스홀에서 열린 MBC 새 월화드라마 ‘웰컴2라이프’ 제작발표회에 참석했다./이승현 기자 Ish87@

곽시양은 라시온의 선배이자 파트너인 구동택 형사로 분한다. 곽시양은 “성격이 붙 같아서 ‘성불’이라는 별명을 가지고 있다. 라시온을 지켜주는 키다리 아저씨”라고 설명했다.

실제 성격과의 싱크로율을 묻자 곽시양은 “’성불’은 아닌 것 같다. 하지만 좋아하는 사람한테 고백하지 못하고 지켜보는 키다리 아저씨 모습은 비슷한 것 같다. 내가 좀 소심한 부분이 있다”며 웃었다.

이어 곽시양은 “지훈이 형은 친형처럼 많이 도와주고 챙겨준다. 지연 씨는 촬영장의 활력소”라고 말했다.

배우 손병호(왼쪽)와 한상진이 5일 오후 서울 상암동 MBC 골든마우스홀에서 열린 MBC 새 월화드라마 ‘웰컴2라이프’ 제작발표회에 참석했다./이승현 기자 Ish87@

손병호와 한상진은 각각 백금 건설의 대표 장도식 역과 율객 로펌의 대표 강윤기 역을 맡았다. 이들은 자신의 부와 권력, 명성을 위해 손을 잡고 ‘탈법 콤비’다.

손병호는 “처음으로 사투리 연기를 해본다”며 “질퍽한 악인 캐릭터가 나올 것 같아 기대된다. 새로운 악역에 도전했다는 걸 알아주셨으면 좋겠다”고 소망했다. 이어 “나쁜 놈일 수도 있지만, 아들을 둔 평범한 아버지이기도 하다. 자신의 목표를 이루기 위해서는 물불 가리지 않지만 아들에게만은 한없이 정을 쏟는다. 그런 점들을 봐주셨으면 한다”고 덧붙였다.

한상진은 “산 속의 호랑이처럼 본능에 충실한 캐릭터”라며 “결국 이 드라마는 가족이야기다. 극 중 강윤기도 자신이 지켜야 하는 것들을 위해 움직이는 것”이라고 말했다.

한상진은 “김근홍 감독님 작품에 출연해 신인상을 받았다”며 “신인의 마음으로 돌아간 기분이다. 그만큼 새로운 악역을 보여 주겠다”고 자신했다.

정지훈,임지연,웰컴2라이프

배우 정지훈(왼쪽), 임지연이 5일 오후 서울 상암동 MBC 골든마우스홀에서 열린 MBC 새 월화드라마 ‘웰컴2라이프’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하트 포즈를 취하고 있다./이승현 기자 Ish87@

평행세계가 실제로 존재한다면 어떤 인물로 살아보고 싶을까. 정지훈은 “스포츠 선수가 되고 싶다”고 했다. 임지연은 규칙적인 삶이 있는 직장인을 꿈꿨다. 곽시양은 “군인”이라며 “군대에 있을 때 좋은 추억이 많다”고 했다. 손병호는 요리사가 되고 싶다고 했다. 한상진은 “논란의 여지가 있을지도 모르지만”이라며 “정지훈 씨로 살아보고 싶다. 연기도 잘하고, 노래도 잘하고, 춤도 잘 추고, 선배도 잘 챙긴다. 다른 이유는 절대 아니다”라고 해 웃음을 자아냈다.

정지훈은 “매 장면 도자기를 빚는 마음으로 정성스럽게 만들고 있다”며 “방송을 보고 만족하지 못할 수도 있지만, 성실함과 진정성은 보일 거라 자신 한다”고 강조했다.

‘웰컴2라이프’는 5일 오후 8시 55분 처음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