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이핑크 정은지, 서울서 단독 콘서트 ‘성황’…”성장·발전”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가수 정은지. / 제공=플레이엠엔터테인먼트

그룹 에이핑크(Apink) 정은지가 세 번째 단독 콘서트의 서울 공연을 성황리에 마쳤다. 솔로 가수로서 한층 성장한 모습을 보여줬다.

정은지는 지난 3~4일 서울 홍지동 상명아트센터 계당홀에서 세 번째 단독 콘서트 ‘여름.아이(YEOREUM.I)’를 열고 3000여 명의 팬들을 만났다.

검정색 드레스를 입고 무대에 오른 정은지는 ‘홈(HOME)’과 미발표곡 ‘빛’을 부르며 공연의 문을 열었다. 그는 “첫 공연으로 ‘다락방’을 열었고, 두 번째 ‘혜화’로는 아시아 투어까지 했다”면서 “이번에는 ‘컬러’에 관한 얘기를 하고 싶다. 오프닝은 시원한 ‘블루’였고, 계속 들려드릴 노래가 많다”고 기대를 높였다.

‘컬러’를 콘셉트로 잡은 이번 공연에서 정은지는 ‘너란 봄’ ‘하늘바라기’와 ‘김비서’ ‘신경쓰여요’ ‘상자’ 등 다양한 색깔의 노래를 열창했다. 아직 공개하지 않은 ‘빛’과 ‘두고 왔나 봐요’ ‘Curtain Call’ ‘추억, 그 계절에’ 등 자신이 직접 만든 곡도 불렀다. 솔로 가수로서 한층 성장한 모습을 엿볼 수 있었다.

3일에는 십센치(10cm)의 권정열이 게스트로 나와 정은지와 ‘같이 걸어요’로 듀엣 호흡을 맞췄다. 4일에는 레게 강 같은 평화(스컬&하하)가 ‘당 디기 방’을 열창했다.

정은지는 ‘Treasure’ ‘When We Were Young’ ‘Love On Top’ 등 커버곡으로 분위기를 띄웠고, ‘All For You’를 부를 때는 객석에서 깜짝 등장해 관객들을 놀라게 했다. 그는 공연을 마치면서 “궂은 날씨에도 와주셔서 감사하다. 마지막 곡은 좋은 선물이 될 수 있지 않을까 싶다”고 ‘추억, 그 계절에’를 불렀다. 150여 의 공연을 성황리에 마무리 지었다.

오는 17일 부산 소향씨어터 신한카드홀에서 콘서트를 이어간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