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사 요한’ 지성 “이보영, 많은 질타와 칭찬…딸은 내가 의사된 줄 안다”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배우 지성이 5일 오후 서울 마곡동 이대서울병원에서 열린 ‘의사 요한’ 기자간담회에 참석했다. /사진제공=SBS

SBS 금토드라마 ‘의사 요한’에서 지성이 아내인 배우 이보영이 많이 응원해준다고 밝혔다.

5일 오후 서울 마곡동 이대서울병원에서 ‘의사 요한’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조수원 감독과 배우 지성, 이세영, 이규형이 참석했다.

지성은 “10부 정도 찍고 있다. 제 자신에게도 많이 느끼게 하는 드라마다. 더운 날 주인공들을 더 멋있게 담기 위해 고생하는 스태프들께 감사하다”고 인사했다.

지성은 “와이프가 챙겨보면서 많은 질타와 칭찬을 해준다. 가장 든든한 후원자다. 저에게 용기를 심어주고 대본을 보면서 한숨을 푹푹 쉬면 옆에서 격려해준다”고 고마워했다. 또한 “시청률이 떨어졌을 때는 제가 상처 받지 않을까 걱정해준다”고 덧붙였다.

드라마를 본 딸과의 일화도 전했다. 그는 “딸이 ‘아빠, 내가 아프면 나 치료해줄 수 있어?’라고 했다. 그래서 아빠가 주사는 못 놔도 감기 걸렸을 때 약을 지어줄 수 있고 먹여줄 수 있다고 했다. 아빠로서 열심히 일하고 있고 딸에겐 제가 의사가 된 것 같아서 뿌듯하다”고 말했다.

‘의사 요한’은 미스터리한 통증의 원인을 찾아가는 통증의학과 의사들의 이야기를 그린 휴먼 메디컬 드라마. 매주 금, 토 오후 10시 방송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