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예지X진선규 ‘암전’, 블라디보스톡 태평양-자오선 영화제 공식 초청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영화 ‘암전’ 포스터./ 사진제공=TCO㈜더콘텐츠온

영화 ‘암전’이 블라디보스톡 태평양-자오선 영화제에 공식 초청됐다.

‘암전’은 신인 감독이 상영금지된 공포영화의 실체를 찾아가며 마주한 기이한 사건을 담은 공포영화로 서예지, 진선규, 김보라 등이 출연한다.

올해로 17회를 맞이하는 블라디보스톡 태평양-자오선 영화제는 아시아-태평양 기반 나라의 작품들을 상영하며 아시아 영화들의 교류의 장 역할을 하고 있다. 러시아를 넘어 동아시아, 동남아시아뿐만 아니라 북미, 남미 등을 비롯한 60여 개국 200여 작품을 상영한다. ‘암전’은 PANORAMA 섹션에 초청되어 인터내셔널 프리미어로 상영될 예정이다.

지난해에는 칸 영화제에서 황금종려상을 수상한 영화 ‘어느 가족’부터 ‘강변 호텔’ ‘콜드 워’ 등의 작품이 PANORAMA 섹션에 포함됐다.

‘암전’은 오는 15일 국내 개봉을 앞두고 있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