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입사관 구해령’ 신세경X차은우, 미공개 스틸 대 방출 ‘심쿵 하트’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신입사관 구해령’ 비하인드 스틸./사진제공=MBC

MBC ‘신입사관 구해령’에서 신세경, 차은우의 로맨스가 급물살을 탔다.

자체 최고 시청률 7.6%(닐슨코리아 기준)를 경신하며 수목극 시청률 1위로 우뚝 올라선 ‘신입사관 구해령’ 측은 5일 신세경, 차은우의 비하인드 컷을 공개했다.

‘신입사관 구해령’은 조선의 첫 문제적 여사(女史) 구해령(신세경 분)과 반전 모태솔로 왕자 이림(차은우 분)의 로맨스물이다.

지난주 9~12회에서는 해령과 이림이 여사, 대군으로 만나 서로에게 가까워지는 모습이 펼쳐졌다. 해령은 정체를 숨긴 이림에게 서운했지만, 광흥창 부조리에 대한 상소문으로 침울한 자신을 위로해주는 등 알게 모르게 자신을 챙겨주는 그에게 다시 마음을 열기 시작했다. 이 가운데 두 사람은 허리 포옹과 첫 동침까지 함께 해 시청자들을 설레게 했다.

이날 공개된 사진 속에는 잔망스러운 손 하트를 날리는 신세경과 꽃 미소를 짓고 있는 차은우의 모습이 담겼다. 통행금지 시간이 된 줄도 모르고 함께 미담 취재에 한창이었던 두 사람은 순라군을 피하고자 초 밀착 허리 포옹을 해 많은 이들을 심쿵하게 했다.

해령, 이림의 첫 동침 현장도 공개됐다. 병풍 너머 이림이 있다는 생각에 도통 잠을 이루지 못하는 해령을 연기하는 신세경과 병풍 위로 고개를 빼꼼 내밀고 있는 차은우의 풋풋한 모습이 설렘을 유발한다.

극에서 해령을 ‘참새’라 부르며 그만을 위한 ‘기러기’로 맹활약 중인 차은우. 그는 서리들의 집단 파업에 홀로 일 폭탄을 떠안게 된 해령을 남몰래 도우며 힘을 실어줬다. 특히 구중궁궐에서 일어날 수 있는 가장 무시무시한 일이 ‘구해령 해고’라고 말하는 그의 모습은 흐뭇한 미소를 자아내게 했다.

더 이상 글을 쓸 수 없다는 이림에게 직접 붓을 쥐여주며 자신에게 글씨를 써 달라 하는 해령의 모습도 시선을 끈다. 이에 이림은 ‘원컨대 내 사랑 오래오래 살아서 영원히 내 주인 되어주소서’라는 시를 쓴 뒤 해령에게 주기를 망설여 이후 이들의 관계가 어떻게 진전될지 기대를 끌어올렸다.

‘신입사관 구해령’ 측은 “해령, 시청자들의 뜨거운 사랑에 현장은 어느 때보다 즐겁고 감사한 마음으로 촬영 중이다. 이번 주 서로의 손을 잡고 점차 성장하는 두 사람의 모습이 보여질 예정이니 많은 관심과 응원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신입사관 구해령’ 13~14회는 오는 7일 오후 8시 55분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