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0일, 지정생존자’ 이준혁, 이유 있는 ‘빌런앓이’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60일, 지정생존자’ 스틸./사진제공=tvN

tvN 월화 드라마 ‘60일, 지정생존자’에서 이준혁이 시청자의 마음을 뒤흔드는 ‘빌런앓이’를 일으키고 있다. 악의 축에 선 인물이지만 매력적인 이준혁 표 ‘빌런앓이’의 이유를 짚어본다.

◆ 흑화 눈빛
선과 악 사이에 선 인물 같던 오영석(이준혁 분)이 빌런임이 확실해진 순간, 그의 눈빛이 돌변했다. 부드럽지만 속을 알 수 없던 눈빛에서 목표에 대한 확신이 선 눈빛과 모든 상황을 꿰뚫어 보는 흑화 눈빛으로 변한 것이다. 이준혁의 흑화 눈빛은 빌런의 매력을 배가시켰다.

◆ 다크섹시 분위기
이진혁은 걸음걸이부터 자세는 물론 시청자가 바라보는 화면을 향해 돌아서는 모습까지도 남다른 분위기를 자아낸다. 오영석이 등장할 때마다 서늘한 기운이 느껴질 정도다. 이준혁의 꽃신사 비주얼에 냉랭한 빌런의 기운이 더해지며 오영석의 다크하면서도 섹시한 분위기가 완성됐다.

◆차분한 카리스마
오영석은 목표를 향해 질주하는 인물이다. 영결식 추도사를 소신 발언으로 대신하고 박무진은 물론 윤찬경에게도 저격 발언을 한 오영석의 카리스마는 이준혁의 차분함에서 시작된다. 감정을 분노로 표출하지 않고 차분히 대화를 이어가다 순식간에 날 선 카리스마로 상황을 반전시킨다. 이준혁의 중저음의 목소리와 나긋한 말투가 카리스마를 더 극적으로 만들며 “이런 빌런은 처음”이라는 반응과 함께 빌런을 향한 끌림을 이끌었다.

이준혁의 마성의 매력이 ‘빌런앓이’를 부르는 ’60일, 지정생존자’는 매주 월, 요일 오후 9시 30분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