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너의 노래를 들려줘’ 첫방 D-DAY···김세정, 모두를 놀라게 한 퍼포먼스

[텐아시아=박창기 기자]

KBS2 새 월화드라마 ‘너의 노래를 들려줘’. /사진제공=JP E&M

KBS2 새 월화드라마 ‘너의 노래를 들려줘’에서 배우 김세정의 파란만장한 오디션이 펼쳐진다.

‘너의 노래를 들려줘’는 살인사건이 있었던 ‘그날’의 기억을 전부 잃은 팀파니스트가 수상한 음치남을 만나 잃어버린 진실을 찾아가는 미스터리 로코 드라마다.

5일 방송되는 ‘너의 노래를 들려줘’에서는 긴장감 넘치는 홍이영(김세정 분)의 오디션 현장을 공개하며 극의 긴장감을 형성할 예정이다.

홍이영은 초등학생 레슨부터 대리운전까지 다양한 아르바이트를 하며 살아가는 취준생이다. 그는 어렸을 때부터 팀파니스트를 꿈꾸며 꾸준히 연습해왔다.

이런 가운데 홍이영에게 흔치 않은 팀파니스트 오디션 기회가 찾아왔다. 악보에 집중해 연주하는 그의 눈빛엔 오디션에 합격하겠다는 열정과 진중함이 묻어있다.

그러나 오디션 도중 홍이영에게 끔찍한 사건이 발생한다고 해 호기심을 유발한다. 그의 연주를 심사하던 오케스트라 지휘자 남주완(송재림 분)과 기획 홍보실장 윤미래(윤주희 분), 기획실 대리 양수정(홍승희 분)이 깜짝 놀라 의자에서 몸을 일으킬 정도로 조용하던 오디션 현장에 큰 소음이 난다.

홍이영은 코피까지 흘린다고 해 오디션 현장을 울린 소란은 무엇일지, 과연 그는 오디션에 합격했을지 궁금증을 자극하고 있다.

제작사는 “첫 방송부터 흥미진진한 전개와 캐릭터들의 활약으로 눈과 귀를 사로잡을 예정이다. 기억을 잃어버린 홍이영이 매 순간마다 바뀌는 행동에 많은 기대 바란다”고 했다.

 ‘너의 노래를 들려줘’는 5일 오후 10시에 처음 방송된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