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아라→배우…5년 만에 안방 컴백하는 박지연이 반가운 이유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배우 박지연./ 사진제공=파트너즈파크

티아라 지연이 5년 만에 ‘배우 박지연’으로 안방극장에 돌아온다.

박지연은 오늘(5일) 첫 방송되는 KBS 월화드라마 ‘너의 노래를 들려줘'(극본 김민주 / 연출 이정미 / 제작 JP E&M)’에서 팜므파탈 바이올리니스트 하은주로 이미지 변신을 꾀한다.

극 중 하은주는 도도하고 차갑지만 남모를 외로움과 상처를 지닌 인물로 사건 해결의 열쇠를 쥐고있는 중요 인물이다.

박지연은 첫 방송을 앞두고 공개 된 스틸 사진을 통해 기존과는 전혀 다른 눈빛과 표정으로 시선을 사로잡았다. 5년이라는 공백이 느껴지지 않을 정도로 캐릭터에 몰입한 모습을 보여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특히 끊임없는 연습과 노력으로 실제 연주자라고 해도 믿을 만큼 자연스러운 바이올리니스트의 모습을 예고했다.

배우 박지연./ 사진제공=파트너즈파크

박지연은 2009년 그룹 티아라로 데뷔한 후 같은 해 MBC 드라마 ‘혼’에 출연하며 원조 연기돌로 활동했다. 가수로 큰 사랑을 받으면서도 ‘공부의 신’ ‘정글피쉬’ ‘미스 리플리’ ‘드림 하이’ ‘트라이앵글’ 등 다양한 작품에 출연하며 흥행을 이끌었다.

팬들은 그동안 가수 활동과 해외 활동으로 연기가 뜸했던 박지연의 드라마 컴백 소식에 기대하고 있다. 박지연은 연기돌을 넘어 배우로서 확실히 자리매김할 수 있는 기회이다. 섬세하고 안정적인 연기가 빛을 발할 시간.

‘너의 노래를 들려줘’는 살인사건이 있었던 ‘그날’의 기억을 전부 잃은 팀파니스트가 수상한 음치남을 만나 잃어버린 진실을 찾아가는 미스터리 로코다. 오늘 밤 10시 첫 방송.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