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프듀X’ 투표 조작 의혹 고발 사건 서울중앙지검 형사6부 배당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Mnet ‘프로듀스X101′ 로고./ 사진=’프로듀스X101’ 공식 홈페이지 캡처

검찰이 Mnet 아이돌 서바이벌 ‘프로듀스X101(‘프듀X’)’ 투표 조작 의혹과 관련한 고소·고발 사건을 배당하고 수사에 착수했다.

5일 검찰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은 ‘국민 프로듀서'(시청자) 260명이 ‘프듀X’ 제작진을 사기, 위계에 의한 업무방해 혐의로 고소·고발한 사건을 형사6부(김도균 부장검사)에 배당했다.

투표 조작 의혹은 최종회 생방송 경연에서 1위부터 20위까지 득표 차가 7494, 442라는 숫자로 반복되는 구간이 나타난다는 점에서 제기됐다.

경찰은 이와 별개로 Mnet으로부터 수사를 의뢰받았다.

이에 지난달 31일 CJ ENM 내 ‘프듀X’ 제작진 사무실과 문자투표 데이터 보관업체 등지를 압수수색했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