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고의 한방’ 탁재훈 “벌써 16살 된 아들, 키가 186cm”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최고의 한방’ 스틸. /사진제공=MBN

MBN ‘살벌한 인생수업-최고의 한방’(이하 ‘최고의 한방’)에서 탁재훈이 폭풍 성장한 16세 아들을 언급하며 ‘아빠 탁재훈’으로서의 색다른 모습을 드러낸다.

탁재훈은 오는 6일 밤 10시 50분 방송하는 ‘최고의 한방’에서 훌쩍 큰 아들에 대한 이야기를 꺼내며 뿌듯해 한다. 이날 방송에서는 “세 아들의 짝을 맺어주겠다”고 선언한 ‘엄마’ 김수미의 뜻에 따라 탁재훈, 이상민, 장동민이 비뇨기과를 찾아 ‘남성성 검사’를 받는다.

탁재훈은 남성성 검사 도중 간단한 채혈 검사만 진행한 후, 자신의 뜻에 따라 이후의 과정을 생략했다. “아이를 또 낳을 생각이 없어서 미련이 없다”고 이유를 설명한 탁재훈은 자연스럽게 2002년생 딸과 2004년생 아들에 대한 이야기를 꺼냈다. 이에 주변에서 “아들이 벌써 16세가 됐느냐”고 묻자 탁재훈은 “내가 어떻게 그런 아이를 낳았는지 놀랍다”며 진정한 ‘아들 바보’의 면모를 보였다.

탁재훈은 “아들의 키가 벌써 186cm인데, 조그맣게 태어나서 기어 다니던 아기가 어느새 나를 만나면 ‘보디 터치’로 인사를 한다”며 재현했다. 또한 “아들의 ‘어깨 인사’에 힘이 밀리면 ‘체력 좀 키우세요’라는 말이 돌아온다”며 웃는다. 아들 자랑에 한껏 신이 나 말이 빨라진 ‘아빠 탁재훈’의 모습에 맞장구를 치며 이야기를 들어주는 식구들의 모습이 절로 미소를 유발할 전망이다.

제작진은 “세 아들 중 유일한 아이 아빠인 탁재훈은 김수미의 ‘손주 육아’ 고충에 격하게 공감하는 면모로 친근감을 더하게 된다”며 “방송을 떠나 ‘아버지’로서 아이들의 이야기를 허심탄회하게 꺼낸 탁재훈과 결혼, 자식에 대해 진지한 고민을 이어가는 세 아들의 ‘솔직 토크’가 또 한 번 화제성을 견인할 것”이라고 자신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