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왓쳐’ 김현주 “뇌물 장부 갖고 있다” 초강수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왓쳐’의 김현주./사진제공=OCN

OCN ‘WATCHER(왓쳐)’에서 김현주가 위험천만한 직진 행보를 벌이고 있다.

지난 4일 방송된 ‘왓쳐’에서 한태주(김현주 분)는 범인을 끌어들이기 위해 무일그룹 내물 장부를 가지고 있다는 속임수를 썼다. 도치광(한석규 분)은 백송이(김주연 분)가 살해당했다는 위장극을 꾸몄다.

비리수사팀은 백송이의 오피스텔 화장실 배수구에서 발견된 다량의 머리카락과 핏물, 반지를 근거로 백송이가 범인에게 살해되었다고 추정했다. 차장(주진모 분)을 비롯한 지검장은 한태주가 백송이 명의로 된 보관창고에서 금고를 빼낸 일로 그가 뇌물 장부를 갖고 있을 거라고 확신했다.

이어 태주가 보인 의미심장한 행동은 의심을 확신으로 굳히게 만들었다. 지검장이 태주를 겁주기 위해 그의 눈앞에서 박시영을 위협했지만, 태주는 태연한 태도로 내물 장부를 이용해 지검장을 쥐락펴락했고 진짜 범인을 알려달라고 했다. 하지만 이는 범인을 자신에게 끌어들이기 위한 태주의 속셈이었다. 영군(서강준 분)까지 속이고 싶지 않았던 태주는 장부를 갖고 있는 척했다며 사실을 실토했다.

무엇보다 죽은 줄 알았던 백송이에게 걸려온 전화를 받게 된 태주는 놀라움을 금치 못했고, 도치광이 꾸민 계획임이 드러나며 충격을 안겼다.

이렇듯 김현주는 자신의 속내를 감추고 상대를 이용하는 치밀한 심리전과 범인을 잡기 위한 집착 어린 모습으로 극을 더욱 쫄깃하게 만들고 있다.

‘왓쳐’는 매주 토, 일요일 오후 10시 20분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