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여덟의 순간’, 옹성우의 반격이 시작된다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제공=JTBC ‘열여덟의 순간’

JTBC 월화드라마 ‘열여덟의 순간’의 옹성우와 이승민이 한밤중에 만난 장면이 포착됐다.

‘열여덟의 순간'(극본 윤경아, 연출 심나연)의 제작진은 5일 휘영(신승호 분)의 ‘오른팔’ 기태(이승민 분)를 찾아간 준우(옹성우 분)의 모습이 담긴 사진을 공개했다. 준우 앞에서 무릎까지 꿇은 기태의 모습이 호기심에 불을 지핀다.

앞선 방송에서 준우는 절친 정후(송건희 분)를 떠나보냈다. 모든 것을 잊고 새로운 인생을 시작하기로 한 정후와 준우는 “우리, 꼬여버린 인생 아니야. 좀 꼬여서 태어났으면 어때. 우리가 풀면 되지”라고 위로를 건네며 그를 배웅했다. 하지만 그것이 두 사람의 마지막 만남이었다. 사고로 응급실에 실려 온 정후가 끝내 죽음을 맞았다. 홀로 빈소를 지키던 준우는 휘영의 계획에 정후가 학교를 그만두고 떠나게 됐음을 깨닫고 분노를 폭발했다. 그동안 참아왔던 슬픔과 분노를 터뜨리는 준우의 모습은 보는 이들의 안타까움을 자아내며 그에게 찾아올 폭풍 같은 변화를 예고했다.

이 가운데 팽팽하게 대치 중인 준우와 기태의 모습이 담긴 사진이 공개돼 이목을 끈다. 늦은 밤, 수심에 찬 얼굴로 집으로 돌아오던 기태 앞에 준우가 기다리고 있다. 초조한 기색을 숨기려 해보지만, 자신이 감춘 진실과 숨기고 싶은 치부를 모두 꿰뚫어 보는 듯한 준우의 날 선 눈빛이 기태를 조여온다. 준우를 학교에서 쫓아낼 방법을 찾아내라는 휘영의 지시에 ‘병문고’ 일진 무리에게 몰래 돈 봉투를 건넸던 기태. 앞서 공개된 예고편에서는 “걔들한테 돈을 줘? 너 돌았어?”라는 휘영의 달라진 태도와 “걔가 너한테 의리 지킬 것 같아? 너희들 때문에 내 친구가 죽었어”라는 준우의 말이 교차되며 궁금증을 끌어올렸다. 준우 앞에서 무릎까지 꿇은 기태가 그의 마음을 움직일 수 있을지, 새롭게 그려진 두 사람의 관계도가 흥미를 자극한다.

이날 방송에서는 준우를 통해 기태가 병문고 아이들을 만나 거래를 했다는 사실을 알게 된 한결(강기영 분)이 진위파악을 위해 가해자 임건혁(최우성 분)을 찾아 나선다. 휘영은 정후의 사고 이후 일생일대 두려움에 휩싸이고, 자신에게 모든 책임을 전가하려는 그의 모습에 불안감을 느낀 기태가 준우를 찾아가는 모습도 담긴다. 외로움이 일상이었지만, 그 누구보다 담대한 소년 최준우가 모든 진실을 밝히고 다시 새로운 출발선상에 설 수 있을지 주목된다.

‘열여덟의 순간’의 제작진은 “준우가 절친의 죽음으로 열여덟 생애 가장 큰 변화를 맞는다. 더 깊어진 갈등과 대립 속에 휘영을 향한 본격 반격이 시작될 것”이라고 귀띔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