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파니 영, 단독 콘서트 마무리…120분간 펼쳐진 눈·귀호강의 향연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가수 티파니 영 콘서트./ 사진제공=트랜스페어런트아츠

가수 티파니 영(Tiffany Young)이 지난 3일 3년 만의 국내 단독콘서트를 마무리 했다.

티파니 영은 이날 서울 광장동 예스24라이브홀에서 단독 콘서트 ‘오픈 하츠 이브(OPEN HEARTS EVE)’를 열고 1500여 명의 관객들과 만났다.

이날 콘서트에서 티파니 영은 다양한 퍼포먼스와 함께 폭발적인 가창력으로 공연장을 가득 채웠다. 올해로 데뷔 12년 차를 맞은 가수다웠다.

오프닝으로 미국에서 발매한 ‘오버 마이 스킨(Over My Skin)’을 시작으로 SM스테이션 발표곡 ‘하트브레이크 호텔(Heartbreak Hotel)’, 콜드플레이의 ‘어 스카이 풀 오브 스타스(A Sky Full of Stars)’‘아이 저스트 워너 댄스(I Just Wanna Dance)’ 등 다양한 곡을 부른 티파니 영은 지난 2일 발매한 새 싱글 ‘마그네틱 문(Magnetic Moon)’을 끝으로 21곡을 가창했다.

특별 무대도 있었다. 티파니 영은 자신에게 영감을 준 아티스트를 위한 헌정 무대를 마련해 첫 곡으로 이효리의 ‘천하무적 이효리’를 선보였다. 이어 엄정화의 ‘초대’까지 가창하며 관객들의 폭발적인 호응을 얻었다. 여기에 소녀시대 노래도 홀로 불러 열기를 더했다.

깜짝 무대도 펼쳐졌다. 티파니 영을 응원하기 위해 공연장을 찾은 소녀시대 수영과 서현이 무대 위에 올라서며 지원사격에 나섰다. 세 사람은 오랜만에 팬들 앞에서 소녀시대의 노래를 가창했다.

티파니 영은 “오늘 이 자리가 정말 꿈만 같다”며 “가끔 힘들고 포기하고 싶고 이 길이 내 길이 아닌가 했던 적도 있는데 반짝반짝 빛나는 핑크 오션(팬클럽명) 덕분에 이 자리에 올 수 있었던 것 같다”고 했다.

티파니 영은 오는 10월부터 샌프란시스코, 밴쿠버, 포틀랜드, 시애틀, 시카고, 토론토, 필라델피아, 보스톤, 브루클린, 애틀랜타, 휴스턴, 달라스, 로스엔젤렌스 등 미국 각지에서 ‘마그네틱 투어(Magnetic Tour)’를 개최해 팬들과 만날 예정이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