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해줘 홈즈’ 송은이, 파주 헤이리 마을 주택 소개 “방송 27년 만에 승부욕 느껴”

[텐아시아=우빈 기자]

‘구해줘 홈즈’ / 사진제공=MBC

방송인 송은이가 적극적인 매물 찾기를 보였다.

4일 밤 MBC ‘구해줘홈즈‘에서는 주거 겸 목공 작업실 매물 찾기 2부가 방송됐다.

이번 의뢰인은 소가구 위주의 목공소 창업을 앞둬 주거 겸 목공 작업실을 구했다. 이들은 작업의 특성상 목공소에서 발생하는 소음이 가능한 동네로 원활한 환기 시설목재의 상하차를 위한 1톤 트럭 진입로가 확보된 곳그리고 반려 동물 입주가 가능한 곳을 원했다.

이를 위해 덕팀에서는 맞춤형 코디로 송은이와 김숙임성빈 소장이 출격했고, 복팀에서는 연예계 절친 강성진김민교가 신입 코디로 출격 매물 찾기에 나섰다

먼저 덕팀의 송은이와 김숙임성빈 소장은 파주 헤이리 중심부에 위치한 매물을 선보이며 의뢰인들을 위한 빅픽처를 제안했다이어 파주시 다율동을 찾은 세 사람은 집 주인이 셀프 인테리어로 새 단장한 쌍둥이 단독 주택을 소개했다평범함을 거부한 채 방마다 다양한 콘셉트로 꾸며놓은 집 주인의 솜씨에 덕팀 코디들은 눈을 떼지 못했다.

송은이는 내 안에 승부욕이 있다는 걸 방송 27년 만에 알았다며 매 순간 매물 소개에 최선을 다하는 모습을 보였다함께 간 임성빈 소장이 매물의 단점을 지적할 때마다 송은이는 김숙과 화음을 넣어가며 노래를 불러 분위기를 무마하는가 하면김숙과 함께 그 어디에서도 볼 수 없었던 즉석 마술쇼 선보였다.  

이에 복팀의 강성진김민교는 카페 느낌의 멋진 외관과 넓은 주차시설을 갖춘 맞춤형 매물을 소개했다. 방송 사상 최고의 채광을 자랑한 이번 매물은 통창뷰는 물론 오염물질에 강한 에폭시 바닥으로 되어 있는 등 의뢰인의 조건과 일치해 시작부터 강점을 드러냈다두 사람은 프로 전원 생활러답게 전원생활 꿀팁 대방출은 물론 집 안 구석구석을 살피며 장단점을 체크하고 보안점까지 제시했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