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우새’ 개그맨 김현철 “대학 시절 나는 주연이자 연출, 황정민은 조연”

[텐아시아=우빈 기자]

사진=SBS ‘미운 우리 새끼’ 방송화면 캡처

개그맨 김현철이 배우 임원희, 박철민과 서울예대 시절을 추억했디.

4일 밤 방송된 SBS ‘미운 우리 새끼’에서 임원희가 박철민과 함께 오케스트라 지휘자가 된 김현철의 공연을 찾았다.

이날 김현철은 박철민, 임원희에게 “내가 황정민이랑 친하지 않았나. 내가 ‘만남의 시도’ 회장이자 연출이자 주연, 황정민은 조연이었다. 정재영은 악역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걔네 둘 연기지도 내가 했다”고 말해 임원희를 웃게 만들었다.

임원희는 “난 철민이 보고 무슨 조폭이 온 줄 알았다”고 했고, 김현철은 동의하며 “나는 수석이라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임원희는 “근데 나랑 철민이랑 닮았다고 하는 거다. 진짜 짜증이 났다”며 “대학교 3대 대갈장군이 나, 박철민, 류승룡”이라고 했다. 이에 박철민은 “나도 기분 나빴다. 근데 지금은 김현철 얼굴이 제일 크다”고 말해 폭소를 유발했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