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런닝맨’ 정준일 “멤버별 수식어 듣고, 주제곡 하지말까 고민”

[텐아시아=우빈 기자]

사진=SBS ‘런닝맨’ 방송화면 캡처

가수 정준일이 의외의 예능감을 뽐냈다.

4일 오후 방송된 SBS ‘런닝맨’에는 주제곡 작곡가로 정준일이 출연했다.

이날 유재석은 “제안을 받았을 때 뉴욕에 있었다고 들었다”고 말했다. 이에 정준일은 “한 달 조금 안되게 있었다. ‘런닝맨’을 좋아해서 바로 수락했다”고 대답했다. 하지만 정준일은 “멤버들이 정한 수식어를 메일로 받고 순간 ‘하지 말까’ 고민했다”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작사를 마친 멤버들은 정준일에게 가사 적은 종이를 넘겼다. 유재석은 정준일에게 “마지막 한 말씀 부탁한다”고 말했고, 정준일은 “무슨 말을”이라고 당황해 모두를 웃게 했다.

유재석은 “이런 자연스러운 스타일 너무 좋다”고 만족감을 드러냈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