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면가왕’ 스윗소로우 김영우 “성진환 탈퇴 후 2년간 공백, 우리만 죽은 기분”

[텐아시아=우빈 기자]

사진=MBC ‘복면가왕’ 방송화면 캡처

그룹 스윗소로우의 김영우가 공백동안 가진 고민을 털어놓았다.

4일 오후 방송된 MBC ‘복면가왕’에서 거북선의 정체가 스윗소로우의 김영우로 밝혀졌다.

이날 김영우는 “공중파 방송에서 혼자 노래하는 게 처음이다. 엄청난 도전인 거다. 팀으로 있기 때문”이라면서 “화음을 많이 넣다 보니 지난주에 한민관 씨와 대결할 때 화음 넣는 게 편하더라”고 말했다.

김영우는 스윗소로우 멤버 성진화의 탈퇴를 언급하며 “스윗소로우에 변화가 있고 2년 동안 우여곡절이 많았다. 활동을 잠시 쉬고 있는데 세상은 흘러가고 좋은 노래는 계속 나왔다. 가만히 멈춘 우리가 죽은 기분이었다”고 고백했다. 그는 “다시 나와도 우리를 좋아해 줄까 두려움에 겁이 났다”고 밝혔다.

이어 “그 시간 잘 극복하고 나니 서서히 올라오며 드는 생각이 ‘음악이 정말 소중한 거구나’였다. 새로운 스윗소로우의 이야기를 해봐야겠다는 생각을 했다”고 말해 박수를 받았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