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집에 왜왔니’ 김희철 “사생활 침해 많이 당해 커튼 여는 것도 무서워”

[텐아시아=우빈 기자]

‘우리집에 왜왔니’ 김희철 / 사진제공=스카이드라마

그룹 슈퍼주니어의 김희철이 인기 뒤 가려졌던 상처를 고백했다.

4일 방송되는 스카이드라마 채널 ‘우리집에 왜왔니’에서는 혼자 사는 김희철의 집 구석구석이 낱낱이 공개된다.

집 구경을 하는 내내 커튼을 여는 것을 두려워하며 “햇빛이 싫어”고 말한 김희철은 “사생활 침해를 당한 경험이 많아 커튼을 여는 게 무섭다”고 속내를 밝혔다.

여자친구와 여행을 한 번도 가본적이 없다고 밝힌 김희철은 “비행기 표를 끊으면 팬들이 언제 출국하는지 다 안다. 예전에 스트레스를 많이 받아서 해외 나가서 비행기를 바꿔 탔는데도 다 안다. 개인 이메일도 사용해 본 적이 없고 커튼 여는 것도 무섭다”며 힘들었던 경험담을 털어놓았다.

집을 보러 다닐 때에도 좋은 뷰 보다는 뷰가 없는 집을 선호한다고 밝힌 김희철은 평소 집에서 반려견 기복이와 함께 중국 드라마를 보며 건전하고 외로운 일상을 보낸다고 했다. 이에 딘딘은 “이 형 이렇게 쓸쓸하게 사는지 몰랐다. 이 좋은 집에 혼자 앉아서 중국 드라마 보고 하는 거냐. 너무 마음이 아프다”며 김희철을 위로했다.

사생활을 보호받지 못했던 지난 과거에 대해 덤덤하게 얘기한 김희철은 연예인이 된 것에 후회가 없음을 밝혔다. 김희철은 “어릴 때는 짜증나고 싫고 그랬는데 좋게 생각해보면 세상 어떤 직업이든 힘들지 않은 직업은 없다고 생각한다”고 말하며 미래에 자식이 태어난다면 추억을 만들기 위해 함께 예능에 출연해보고 싶은 포부도 밝혔다는 후문이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