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나귀 귀’ 원희룡, 얼마나 갑갑한 보스기에…전현무가 뽑은 최악의 발언 톱3

[텐아시아=우빈 기자]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 원희룡 / 사진제공=KBS

원희룡 지사가 최악의 보스로 꼽혔다.

4일 KBS2 예능 프로그램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에서는 제주도 푸른 바다에서 펼쳐지는 원희룡 지사와 두 비서의 한치 낚시 도전기가 방송된다.

다리 부상으로 휠체어 신세를 져야 했던 원희룡 지사는 혼자 걸을 수 있을 정도로 상태가 호전되자 보다 적극적으로 제주 홍보 활동에 나섰다. 한라산 등반부터 서핑, 승마 등 제주도의 다양한 관광 코스 중 원희룡 지사가 선택한 것은 한치 낚시로, 6~8월 제철을 맞아 물 반 한치 반으로 “바보도 잡는다”고 할 정도로 쉬워 제주도를 찾은 관광객들의 필수 코스로 각광받고 있다.

이와 관련 공개된 사진에서는 대물 한치를 낚아 올리며 함박웃음을 짓는 모습이 포착됐다. 하지만 또 다른 사진 속 전현무와 김숙이 자리를 박차고 일어나 항의를 하고 있는 듯한 모습이 시선을 사로잡는다. 두 사람은 원희룡 지사의 갑갑함을 견디다 못해 “그냥 나갈께요”, “더이상 못 봅니다”라며 녹화 보이콧을 선언하기까지 했다고 한다.

특히 전현무는 스튜디오에서의 대화 중 나온 원희룡 지사의 발언을 지금까지의 방송 중 워스트 멘트 탑3에 들어간다고 했고, 현주엽은 “제가 하는 것도 반성하게 된다”고 해 과연 얼마나 갑갑한 멘트였을지원희룡 지사를 둘러싼 비밀이 밝혀질 본방송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