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런닝맨’ 유재석 “딸 나은이 너무 예뻐…셋째 낳은 하하도 이제 죽을 것”

[텐아시아=우빈 기자]

‘런닝맨’ 유재석 / 사진제공=SBS

방송인 유재석이 ‘딸 바보’ 면모를 드러냈다.

4일 방송되는 SBS ‘런닝맨’에서는 하하를 향한 유재석의 ‘따끔한 경고’가 공개된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멤버들은 “유재석이 요즘 막내 딸 나은이가 보고 싶어서 미치겠다더라. 집에 갈 때 뛰어서 간다”고 제보했다. 이에 유재석은 “이제 막 돌에 임박해 배밀이를 하고 혼자 일어서려고 하는데 너무 예쁘다” 고 이야기했다. 급기야 유재석은 최근 셋째 딸을 출산한 하하에게 “넌 이제 죽었다. 뭘 해도 너무 예쁠 것”이라며 장난 섞인 경고로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딸 나은이의 이야기를 듣던 멤버들은 “이제 좀 크니 누구를 닮았냐” 고 물었고 유재석은 “누구는 나를 닮았다고 하고 누구는 나경은 씨를 닮았다고 하더라”고 덧붙였다. 이에 멤버들은 “희비가 교차하겠다”고 맞받아쳐 웃음을 자아냈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