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젤예’ 홍종현, 김소연·최명길 친모녀 진실에 충격…섬세한 감정 연기

[텐아시아=우빈 기자]

‘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 홍종현 / 사진=KBS 방송화면

KBS2주말드라마  ‘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 홍종현이 절절하고 첨예한 감정 표현으로 극에 몰입도를 높였다.

홍종현은  ‘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 에서 재벌 2세 한태주 역을 맡았다. 홍종현은 극 초반 신입사원 시절 풋풋하고 귀여웠던 모습을 지나, 김소연(강미리 역)만을 사랑하는 ‘일편단심 순애보’로 보는 이들에게 설렘을 전달해 신선한 케미를 선사했다. 최근에는 김소연과 결혼에 골인한 후 꽃길만 걸을 것 같았던 그에게 큰 위기가 몰아쳐 극한 감정과 절절한 상황이 이어졌다. 홍종현은 김소연과 최명길(전인숙 역)에게 얽힌 비밀을 알게 된 후 요동치는 감정선을 섬세하게 표현해 시청자들의 안타까움을 사며 응원을 받고 있다.

지난 3일 방송에서 한태주(홍종현 분)가 모든 감정을 쏟아냈다. 강미리(김소연 분)를 별장으로 불러 강미리와 전인숙(최명길 분) 관계의 진실을 확인했다. 미리의 입에서 “맞아. 내 친엄마야”라는 대답이 나오자 태주는 경악을 금치 못했다. 자신에게 이 사실을 먼저 말해주지 않았다는 배신감에 처음으로 큰소리를 냈고, 혼란스럽고 답답한 마음을 안은 채 갈 곳을 잃고 방황했다.

결국 장모님인 박선자(김해숙 분)의 가게 앞으로 찾아가 아무 말도 하지 못하고 서럽게 눈물을 쏟아냈다. 씁쓸하고 복잡한 감정을 삼켜내는 태주의 모습이 보는 이들의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과연 태주가 진실과 사랑 사이에서 어떤 선택을 하게 될 것인지 궁금증이 모아지고 있다.

이렇듯 홍종현은 자연스러운 일상 연기부터 사랑하는 사람에게 보여주는 다양한 애교와 뚝심 있는 순애보, 그리고 비밀을 알게 된 순간 겪는 복합적인 감정을 세밀하게 표현하며 연기력을 더욱 단단히 하고 있다. 점층적으로 변화하는 홍종현의 감정선을 따라가다 보면 드라마의 스토리를 더욱 면밀히 이해할 수 있는 것은 물론, 몰입도까지 한층 배가되며 시청률 견인 역할을 톡톡히 하고 있다. 또 쓸쓸하고 첨예한 눈빛이 캐릭터에 현실감을 더하며 다음 방송을 더욱 기대하게 만들고 있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