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혼족어플’ 강한나, 폐가 공포체험 중 ‘셀프 팥치기’로 폭소

[텐아시아=우빈 기자]

‘혼족어플’ 강한나 / 사진=JTBC 방송화면

배우 강한나가 JTBC 예능프로그램 혼족어플에서 돌아온 예능 여신다운 활약을 선보였다.

지난 3일 방송된 ‘혼족어플’에서 강한나는 여름의 무더위를 날릴 폐가 체험에 나서며 이목을 집중시켰다

이날 폐가 체험에 앞서 공포영화 대본 보기도 힘들다고 고백한 강한나는 체험 시간이 다가오자 떨리는 마음을 감추지 못했다귀신을 쫓기 위한 마늘소금손전등 등 철저한 준비를 마친 강한나는 장소별 인증샷을 남기는 셀프 미션을 정하며 폐가 체험을 시작했다.

폐가 체험 중 강한나는 혼자 폐가에 들어가 다양한 방법으로 두려움을 쫓는 모습으로 남다른 예능감을 뽐냈다. ‘제발 ‘아오를 연신 외치며 쉬지 않고 혼잣말을 말하는가 하면 팥을 동무삼아 자신이 가는 길마다 팥을 뿌려 시청자들의 웃음을 자아냈다.

특히 갑자기 들려오는 이상한 소리에 화들짝 놀라며 “나 팥 있다!”를 허공에 외치는 모습 뿐만 아니라 체험을 마치고 나와서는 자신의 몸에도 팥을 뿌리는 ‘셀프 팥치기를 선보이며 마지막까지 베스트프렌드 팥을 향한 강한 믿음을 내비치며 재미를 더했다.

강한나는 현재 tvN ‘60지정생존자에서 걸크러쉬 국정원 요원 한나경으로 열연을 펼치고 있다두려움에 굴하지 않는 냉정한 모습과 다양한 액션을 선보이는 드라마 속 모습과 달리 작은 소리에도 깜짝 놀라며 폐가에 대한 무서움을 감추지 못하는 반전 매력이 대중의 시선을 사로잡고 있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