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텔 델루나’ 이지은, 박유나 등장에 굳어진 얼굴…독기 가득찬 충격적 과거

[텐아시아=우빈 기자]

‘호텔 델루나’ 이지은, 여진구, 박유나 / 사진=tvN 방송화면

tvN 주말드라마 ‘호텔 델루나’ 이지은이 박유나의 얼굴을 알아봤다

지난 3일 방송된 tvN 토일드라마 호텔 델루나7회는 케이블, IPTV, 위성을 통합한 유료플랫폼 시청률에서 가구 평균 8.1%, 최고 9.6%로 지상파 포함 전채널에서 동시간대 1위를 기록했다. tvN 타깃인 남녀 2049 시청률에서는 평균 6.6%, 최고 7.3%를 기록하며 4주 연속 지상파 포함 전채널에서 동시간대 1위를 차지했다. (유료플랫폼 전국기준닐슨코리아 제공)

이날 델루나를 탈출했던 13호실 귀신은 신의 뜻에 따라 소멸됐다불법으로 촬영된 영상 유출 피해자였던 귀신은 아직도 몰카를 즐기고 있던 가해자들에게 귀신 동영상을 보내 해를 입히고 있었다억울한 사연이 있었지만결국 신으로부터 너는 인간을 해한 악귀다이대로 소멸하거라라는 차가운 사형선고를 받았다가해자였던 남자는 끝까지 그 여자들 중에 누군진 정말 모르겠단 말이야라며 자신 때문에 죽은 피해자를 기억조차 하지 못했기에 신이 더욱 원망스러운 순간이었다하지만 자비로운 것도냉혹한 것도 모두 신의 모습이기에 어쩔 수 없었다.

언제나 진심으로 귀신 손님들을 대했던 찬성(여진구 분)은 13호실 손님이 소멸되는 것을 보며 그 누구보다 안타까워했다게다가 이 사건으로 인해 그 역시 델루나에 있는 모든 이들이 언제든 신의 뜻에 따라 소멸될 수 있음을 깨닫게 됐다. 몰카 가해자 역시 신의 뜻대로 열차 사고로 사망하며 사건은 마무리 됐고만월(이지은 분)과 찬성은 평소처럼 티격태격하면서도 서로를 신경 쓰며 일상을 보냈다.

찬성은 갖고 싶어 하던 요트를 사지 못하게 해 심술난 만월을 달래기 위해 산체스(조현철 분)의 요트를 빌렸다산체스는 데이트라고 생각했지만두 사람만 모르는 첫 데이트인 셈이었다그러나 꿈 이야기가 나오자 분위기는 달라졌다. 찬성은 “당신이랑 결혼한 남자는 신분이 높아보였는데라며 붉은 혼례복을 입고 있던 만월을 봤다고 이야기 했고 만월 역시 그날의 기억을 떠올리며 “남의 혼례복 훔쳐 입은 거야라고 대답했다. 

만월은 “나는 나쁜 사람이었어지금도 나쁘지만 원래 훨씬 더 나빴어너는 나를 들여다보니까 내가 얼마나 나빴는지 점점 알게 될 거야라고 말했다그때 미라(박유나 분)가 찾아왔다. 찬성은 아무렇지 않게 그를 맞이했지만, 미라의 얼굴을 확인한 만월만 차갑게 굳어버렸다미라가 오래 전 영주성 공주 송화와 같은 얼굴을 하고 있었기 때문이다.

혼란 속에서 단편처럼 스쳐지나가는 만월의 과거는 충격적이었다붉은 혼례복의 주인은 송화였으며 그 곁에 같은 혼례복을 입고 만월에게 그랬던 것처럼 송화를 보며 미소 짓는 청명(이도현 분)이 있었다송화는 군사들에게 포위된 만월 앞에 무서운 얼굴을 하고 나타났고연우(이태선 분)는 상처투성이었다만월은 독기로 가득 찬 눈으로 누군가를 바라보고 있었다생의 악연이 되풀이 될 거거든이라던 마고신(서이숙 분)은 만월과 미라를 가리킨 것인지 만월과 청명연우송화의 과거사에 대한 궁금증이 더욱 증폭되고 있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