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놀면 뭐하니?’ 박병은, 황금인맥 파티…하정우→배두나·주지훈 “블록버스터로 가는데?”

[텐아시아=우빈 기자]

‘놀면 뭐하니?’ 이동휘, 박병은 / 사진=MBC 방송화면

배우 박병은이 황금인맥을 자랑했다.

4일 시청률 조사 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전날 방송된 MBC ‘놀면 뭐하니?’는 광고주들의 주요 지표이자 채널 경쟁력을 가늠하는 핵심 지표인 2049 시청률(수도권 기준)에서 1부 3.0%, 2부 3.6%로 토요일 예능 프로그램 중 전체 1위를 차지했다. 최고의 1분은 유재석이 김태호PD로부터 카메라 4대를 받은 장면(19:42~19:43)으로 시청률 5.5%를 기록하며 다음주 방송에 대한 기대를 한 몸에 받았다.

이날 박병은은 이동휘에게 카메라를 받게 됐다. 박병은은 탁월한 센스와 고퀄리티의 영상을 연출해 시청자들의 눈길을 사로잡았으며, 이동휘에 버금가는 황금인맥을 자랑했다.

실내 낚시터를 나온 박병은은 다시 지인인 ‘덕수형’의 낚시터로 향했다. 그는 평온한 낚시터의 풍경과 분위기, 강아지와 사람들의 모습을 아름다운 영상으로 담아내 보는 이들에게 힐링을 선사했다. 그의 영상을 본 유재석, 조세호 등 ‘모니터 보이즈’는 크게 감탄하며 흠뻑 빠져든 모습을 보였다. 낚시 동호회 사람들과 제주도의 푸른 바다 위에서 낚시를 하는 그의 천진난만한 모습은 보는 이들까지 흐뭇하게 만들었다.

박병은의 황금인맥은 낚시터가 아닌 곳에서 더욱 빛을 발했다. 배우 하정우와 통화에서 차진 입담 대결을 펼치는 가하면, ‘킹덤’ 촬영지에서 배우나, 주지훈 등 동료 배우들과 생일 파티를 즐기는 모습도 담겨 시청자들의 시선을 강탈했다. 충무로의 대표 배우들이 연이은 등장에 데프콘은 “이제 진짜 블록버스터로 가는데요?”라며 다른 배우들의 ‘릴레이 카메라’를 기대하는 모습을 보였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