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는형님’ 테이 “일반 병사로 입대→민경훈 추천으로 군악대 차출”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JTBC ‘아는 형님’ 방송 화면 캡처.

가수 테이가 JTBC ‘아는형님’에서 민경훈과의 친분을 과시했다.

4일 방송된 ‘아는형님’에는 뮤지컬 배우로 돌아온 정준하, 이지훈, 테이가 전학생으로 등장했다.

이날 강호동은 “경훈이의 유일한 연예인 친구가 나왔다”며 테이를 소개했다.

테이는 “지금까지 ‘아는 형님’에 경훈이 지인이 안 나온 게 신기하다”며 “내가 1호 쌈자 지인 게스트”라고 말했다. 이어 테이는 “경훈이가 나이는 한 살 많지만 군대 선임이다. 어려울 수 있는 사이인데 활동 시기가 워낙 똑같아서 친구로 잘 지냈다”고 덧붙였다.

형님들이 테이의 햄버거 집을 가봤냐고 묻자 민경훈은 “가봤다. 심지어 걸어갔다”라고 말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민경훈은 워낙 유명한 집돌이기 때문이다.

군대 선임이었던 민경훈은 어땠냐고 묻자 테이는 “나는 일반 병사로 입대했는데, 경훈이 추천으로 군악대에 차출됐다”고 밝혔다.

이어 “민경훈은 군인에게 환영받는 유일한 가수”라며 “‘가시’ 전주만 나오면 모두 다 일어난다. 특히 ‘나에게로 떠나는 여행’은 모두가 떼창을 부르며 열광한다”고 했다. ‘나에게로 떠나는 여행’ 가사를 “활어회 소주원샷 우럭 두개 더”라고 해 웃음을 자아내기도 했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