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놀면 뭐하니?’, 영화 ‘극한직업’ 팀 등장…여전히 끈끈한 우애 과시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MBC ‘놀면 뭐하니?’ 방송 화면 캡처.

MBC ‘놀면 뭐하니?’에서 이동휘가 영화 ‘극한직업’에 대한 남다른 애정을 드러냈다.

3일 방송된 ‘놀면 뭐하니?’에서는 이동휘의 릴레이 카메라 영상이 공개됐다. 이날 이동휘는 배우로서 지쳤을 때 ‘극한직업’ 시나리오를 받았다고 밝혔다. 이동휘는 “촬영하는 하루하루가 행복했다. 아직도 ‘극한직업’ 배우들을 생각하면 기분이 이상하다. 그 분들 덕분에 힐링이 됐다”며 “당신들을 만나지 않았다면 나는 없었을 것”이라며 진심으로 고마워했다.

이어 이동휘는 ‘극한직업’ 이병헌 감독과 배우 류승룡, 이하늬, 공명과 만났다. 이하늬는 “오랜만에 만나 식사를 했다”고 말했다. 이병헌 감독은 깨알같이 JTBC ‘멜로가 체질’ 드라마 홍보해 웃음을 자아내기도 했다.

이하늬는 “저희 다 열심히 하고 있으니까 브라운관에서 만나요”라고 했다. 이에 유재석은 “하늬도 옛 사람이다. 브라운관이라니”라며 웃었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