닐로, ‘불후의 명곡’으로 방송 첫 데뷔…손호영 닮은꼴 ‘눈길’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KBS2 ‘불후의 명곡’ 방송 화면 캡처.

싱어송라이터 닐로가 KBS2 ‘불후의 명곡-전설을 노래하다'(이하 ‘불후의 명곡’)을 통해 방송 첫 데뷔 무대를 가졌다.

3일 방송된 ‘불후의 명곡’은 ‘명품 발라더 김범수 편’으로 벤, 닐로, 이창민, 솔지, 길구봉구, 박시환이 출연했다

닐로는 이날 ‘불후의 명곡’으로 방송에 처음 출연했다. 닐로는 “평소 즐겨보던 프로그램이라 바로 출연을 결심했다”며 “꿈을 이룬 것 같다. 실감이 안 난다”고 말했다. 문희준은 닐로를 보고 “손호영 씨를 닮은 것 같다”고 칭찬했다.

첫 번째 순서로 무대에 등장한 닐로는 김범수의 ‘약속’을 선곡해 열창했다. 닐로는 특유의 호소력 짙은 목소리로 무대를 꽉 채웠다. 데뷔 무대라고는 믿기지 않을 만큼 안정적인 무대 매너로 시선을 사로잡았다. 특히 고음과 애드리브도 완벽하게 소화해 방청객들의 환호를 자아냈다.

닐로의 노래가 끝난 후 MC 정재형은 “부드러움과 거침이 공존하는 목소리 색깔”이라고 칭찬했다. 솔지도 “처음이라 떨릴 것 같았는데, 그런 것 없이 잘하신 것 같다”고 덧붙였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