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나귀 귀’ 심영순의 계속되는 甲질, 스튜디오 초토화 “뛰쳐나가고 싶겠다”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 스틸./사진제공=KBS2

요리연구가 심영순의 갑갑함이 폭발했다.

오는 4일 방송되는 KBS2 예능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이하 ‘당나귀 귀’)에서는 복날을 맞은 심영순과 직원들의 이야기가 공개된다.

이날 심영순은 복날을 맞아 직원들의 원기를 충전해 줄 보양 음식을 손수 만들겠다고 나선다.

하지만 심영순은 요리를 직접 하기보다는 도와주러 온 직원과 딸 장윤정 대표에게 연신 지시를 내리더니 음식이 완성되기도 전에 “나는 간다”며 주방을 떠난다.

이어 완성된 요리 앞에서 심영순은 자신이 한 것이라고 강조하면서 직원들에게 “내가 해준 음식 먹으니까 기분 좋지?” “맛있지?”라 물으며 부담스럽게 한다.

심영순은 식사 후 직원들과 찜질방을 찾는다. 이곳에서도 심영순의 갑갑한 행동은 이어진다. 스튜디오에서 이를 바라보던 김숙이 연신 이어지는 심영순의 갑갑한 행동에 폭발해 “(직원들이) 뛰쳐나가고 싶겠다”라고 탄식한다. 이날 폭풍 ‘갑’버튼을 받으며 스튜디오를 초토화시킨 심영순의 ‘갑갑 3종 세트’에 호기심이 증폭된다.

심영순의 수박 국수 먹방과 놀라운 유연성도 시선을 사로잡을 예정이다. 폭풍 흡입하는 모습에 전현무는 “현주엽 감독인 줄 알았어요”라 깜짝 놀라고, 스트레칭을 하는 모습에는 “저렇게만 보면 손연재거든요”라 감탄한다.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는 이날 오후 5시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