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정연 ‘강타 양다리 폭로’…우주안, 바람녀 억울→오해 풀어→악성루머 대응 (종합)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모델 우주안(왼쪽부터), 가수 강타, 방송인 오정연./사진=우주안, 오정연 인스타그램, 텐아시아DB

레이싱모델 우주안이 강타의 ‘양다리 의혹’을 폭로한 방송인 오정연에게 “바람녀 프레임 씌우지 말라”고 반박했다가 “사생활 부분은 서로 오해가 풀렸다”고 해명했다.

우주안은 3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오정연과 오해를 풀었다고 해명했다. 오정연은 2년 전 자신과 만나던 강타가 우주안과 양다리를 걸쳤다는 의미심장한 글을 게재했고, 우주안은 “바람녀 프레임이 억울하다”고 반박한 바 있다.

오정연은 지난 2일 인스타그램에 “반년 가량 진지한 만남을 이어가며 하루가 멀다하고 만나온 연인이 다른 여자와 한 침대에서 발견되면? 충격일 수밖에 없다”며 “이 일은 2년 전 내가 직접 겪은 일이다. 어렵게 극복해 잘 살고 있는데, 어제 오늘 실검에 떠 있는 당사자들의 이름을 보니 악몽이 떠오른다”며 강타와 유주안을 간접적으로 저격하는 글을 게재했다.

이에 우주안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모자 쓴 분이 들어와 나에게 언제부터 만났냐고 다그쳐 만난 지 몇 주 되지 않았다고 말했다. 그 분은 현재 진행 중인 관계가 아니라고 했다. 근거 없이 바람녀 프레임 씌우지 말아 달라”고 호소했다.

이후 우주안은 “해명이 된 상태고 사생활적인 대화 부분은 더 이상 서로가 오해가 없음에 삭제하도록 하겠다”며 “이 사안에 관해서는 허위사실유포 악성루머에 대응을 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