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텔 델루나’ 과거와 현재를 잇는 연결고리, 박유나가 가진 비밀은?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호텔 델루나’ 스틸./사진제공=tvN

tvN ‘호텔 델루나’에서 박유나의 등장은 앞으로의 전개에 어떤 영향을 미치게 될까.

회를 거듭할수록 장만월(이지은 분)의 비밀이 한 꺼풀씩 벗겨지고 있는 ‘호텔 델루나’. 이 가운데 만월의 과거와 현재를 잇는 연결고리가 시청자들의 추리력을 자극하고 있다. 바로 찬성의 첫사랑 미라(박유나 분)의 존재다.

지난 3회에서 도적패의 두목과 영주성의 무장으로 처음 마주했던 만월과 청명(이도현 분). 그가 호위하던 행렬을 만월의 도적패가 습격했고, 멀리서 상황을 지켜보던 만월은 단숨에 청명이 단순한 하급무장이 아니라는 사실을 파악했다. 격투가 벌어지자 가마를 타고 있던 여인의 시선이 청명을 쫓았기 때문이다. 가마 안 여인은 영주성의 공주 송화였고, 지난 5회에서 송화와 같은 얼굴을 한 미라가 “찬성이 만나러 왔어요”라며 처음으로 등장했다.

이어 마고신(서이숙 분)의 “아주 먼 시간 속의 인연이 이어졌구나. 그리 아프지 않게 녀석이 잘 돌봐야할 텐데”라는 의미심장한 말이 과거 만월과 청명, 송화 사이에 어떤 사연이 숨겨져 있을지 궁금증을 유발하고 있다.

앞서 공개된 7회 예고 영상에서는 결국 만월이 미라의 얼굴을 확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매회 만월의 과거를 짐작할 수 있는 단서들이 나오고 있고, 아직 밝혀지지 않은 만월의 과거에 어떤 사연이 숨겨져 있는지 시청자들의 궁금증이 날로 높아지고 있다.

이에 제작진은 “오늘(3일)과 내일(4일) 방송되는 7~8회에서 만월과 청명, 연우(이태선 분)의 전체적인 과거가 드러날 것이다. 진실은 무엇일지, 지금까지 추리해왔던 게 맞는지 방송을 통해 확인해 달라”고 당부했다.

‘호텔 델루나’ 7회는 3일 오후 9시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