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준강간 혐의’ 강지환, 대형 로펌으로 변호인 교체 “재판 대응한다”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배우 강지환./사진=텐아시아DB

준강간 혐의로 구속 기소된 배우 강지환이 대형 로펌 변호사 4명을 선임했다.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상 준강간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강지환은 첫 공판을 앞두고 최근 법무법인 광장 소속 4명의 변호사를 선임했다.

앞서 법무법인 화현을 통해 자신의 입장을 밝혔던 강지환은 화현보다 규모가 큰 광장으로 변호인을 교체하고 재판 준비에 나섰다. 강지환이 대리인으로 선임한 광장은 국내 6대 로펌에 꼽히는 대형 로펌이다.

강지환의 준강간 혐의에 대한 심리는 수원지방법원 성남지원 제1형사부에 배정됐다. 재판부는 이르면 이달 중 첫 공판기일을 잡을 것으로 보인다.

강지환은 지난달 9일 여성 2명과 경기 광주시 오포읍 자택에서 술을 마신 뒤 이들이 자고 있던 방에 들어가 A씨를 성폭행하고, B씨를 성추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