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세연’ 박하선, 이상엽에게 이별 통보…‘처절한 불륜의 대가’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평일 오후 세시의 연인’ 방송 화면./사진제공=채널A

채널A ‘평일 오후 세시의 연인’에서 박하선과 이상엽이 이별했다. 찰나의 희열과 맞바꾼 이들의 고통은 잔혹하리만큼 처절했다.

지난 2일 방송된 ‘평일 오후 세시의 연인'(이하 ‘오세연’)에서 손지은(박하선 분)은 윤정우(이상엽 분)에게 이별을 통보했다.

서로에게 서서히 다가간 만큼 깊숙이 빠져버린 손지은과 윤정우. 이들은 자신들이 빠진 사랑에 출구가 없다는 걸 인정하고부터는 아슬아슬하지만 강렬한 사랑을 이어왔다. 그러나 손지은은 윤정우의 부인이 누구인지 알고 커져버린 감정을 접을 수밖에 없었다. 바로 자신의 친구 노민영(류아벨 분)의 남편이었던 것.

윤정우 부인의 실체가 밝혀진 것도 충격이었지만, 그 정체가 자신의 고등학교 동창이라는 것은 손지은에게 더욱 큰 좌절을 안겼다. 손지은은 자신의 마음에서 힘들게 윤정우를 끊어냈다. 누군가를 미치도록 사랑한 게 처음이었기에 마음을 접는 것이 더욱 힘들었다.

손지은은 애써 윤정우의 연락을 무시했다. 윤정우는 걱정되는 마음에 두 사람이 정한 규칙을 어기고 계속 문자를 보내고 전화까지 했다. 심지어는 손지은의 마트까지 찾아갔다.

결국 손지은은 자신을 찾아온 윤정우에게 직접 이별을 통보했다. 윤정우를 사랑하는 만큼, 손지은의 말은 더욱 모질었다. 손지은은 “다 지겨워졌다. 호기심으로 시작한 불륜이 재미도 없고, 들킬까 봐 조마 조마하는 것도 짜증나고, 윤정우 씨 당신에게 질렸다”고 말하며 윤정우에게 상처를 줬다.

그들의 마음을 대변하듯 세차게 내리는 빗속에서 손지은과 윤정우는 돌아섰다. “그가 서있는 땅과 내가 서있는 땅이 영원히 두 쪽으로 갈라져버렸으면 좋겠습니다. 바다에 떠있는 섬들처럼, 서로에게 절대 달려갈 수 없기를, 영원히 닿을 수 없기를”이라는 손지은의 마지막 내레이션이 애처로운 이별의 마음을 대변했다.

최수아(예지원 분)와 도하윤(조동혁 분)도 처절한 불륜의 대가를 치렀다. 두 사람의 관계를 알게 된 최수아의 남편 이영재(최병모 분)가 둘의 숨통을 조여 왔다. 결국 최수아는 이영재에게 휴대폰도, 아이들을 돌볼 권한도 모두 뺏기고 창살 없는 감옥에 갇힌 신세가 됐다.

금기된 사랑은 예정된 파멸의 길로 들어왔다. 가시밭길을 걸어가는 이들 네 남녀의 사랑은 어떻게 전개될지, 그 길의 끝은 무엇일지 궁금증을 모은다.

‘평일 오후 세시의 오후’는 매주 금, 토요일 오후 11시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