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사요한’ 선천성 무통각증 환자, 죽은 지성 아버지와 같은 증상이었다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의사요한’ 방송 화면./사진제공=SBS

SBS ‘의사요한’에서 지성은 이세영의 든든한 멘토로 활약하면서도 이규형과 팽팽하게 대립했다.

지난 2일 방송된 ‘의사요한’ 5회 1,2부 시청률은 각각 9.3%와 11.3%(닐슨코리아 수도권 기준)를 기록했다. 최고시청률은 12.7%까지 치고 올라갔다. 이는 지상파와 케이블, 종편에서 방송된 모든 프로그램 중 유일하게 두 자리 수 시청률이다. 또한 2049시청률에서도 각각 3.2%와 3.9%를 기록했다.

이날 방송은 과거 강시영(이세영 분)이 아버지인 병원 강 이사장(전노민 분)과 암벽등반을 했을 때 강 이사장이 절벽에서 추락하는 모습, 이후 시영이 응급조치를 하며 구조대와 전화통화를 시도해봤지만 실패하는 모습에서 시작됐다.

과거 기억을 떠올리던 시영의 눈시울이 뜨거워지자 차요한(지성 분)은 그를 향해 “지금 아버지에겐 의사와 딸 둘 다 필요해”라며 위로했다. 이에 힘을 얻은 시영은 식물인간으로 코드블루 상황이 된 아버지를 찾아 병실로 발걸음을 옮겼다.

날이 바뀌고, 요한을 향한 고마움을 드러낸 격투기 선수 주형우(하도권 분)의 인터뷰 기사가 공개되면서 한세병원 통증의학과는 환자들로 북새통을 이뤘다. 이 와중에 복합부위 통증 증후군이 의심되는 CRPS 환자, 선천적 무통각증인 CIPA 환자인 기석(윤찬영 분)이 등장했다. 특히 요한은 기석을 마주하고는 순간 눈빛이 흔들렸고, 어릴 적 쓰러졌던 아버지에 대한 기억을 떠올리며 그를 치료하기에 나섰다.

또한 시영은 우연찮게 손석기(이규형 분)와 마주했다가 자신이 요한을 구속시켰다는 이야기와 더불어 “의사는 신의 손도 되고 사신의 손도 된다”라는 이야기, 특히 “3년 전처럼 요한이 똑같은 일을 하려 한다면 어떻게 하겠느냐?”라는 연속된 질문에 아무 말도 하지 못했다. 때마침 요한이 등장해 석기를 향해 시영에게서 떨어지라며 말했다.

‘의사요한’은 매주 금, 토요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