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일 2열애설’ 강타, 스캔들 직접 해명…키스 영상→재결합→인연 정리 (종합)

[텐아시아=우빈 기자]

가수 강타. /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1일 2열애설’의 주인공이었던 가수 강타가 모델 우주안과의 열애설에 대한 입장을 직접 밝히고 인연을 정리했다고 공식화했다.

강타는 2일 오후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우주안과)작년 결별 이후, 며칠 전인 7월 말경 우주안 씨와 만났다. 이후 연락을 하고 있던 중 결별 전 영상이 실수로 우주안씨 개인 sns에 게재되는 모두에게 당황스러운 상황이 발생했다며 “어젯밤 우주안씨가 올린 글은 저에게 공유한 이후 올린 것이다. 대화 결과 이대로 서로의 인연은 정리하기로 결론을 지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미 끝난 인연이므로, 더 이상 우주안 씨에게도 상처를 주고 싶지 않고, 많은 분들께도 저의 개인적인 일로 심려를 끼쳐드려 다시 한번 죄송하다는 말씀드린다”고 사과했다.

강타-우주안 영상 캡처

강타와 우주안의 열애설은 우주안이 지난 1일 새벽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강타와 찜질방에 나란히 누워 뽀뽀를 하며 장난을 치는 영상을 올리면서 불거졌다. 우주안은 영상과 함께 ‘럽스타그램’ ‘안칠현’ 등의 해시태그와 함께 강타의 인스타그램 계정을 넣기까지 했다.

이에 강타의 소속사 SM엔터테인먼트는 “몇 년 전에 이미 끝난 인연이다. 상대방이 실수로 영상을 올렸다가 삭제했다고 들었다”고 열애설을 부인했다. 하지만 우주안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강타 씨와 저는 교제해오다 작년에 헤어졌고, 최근에 다시 만남을 갖고 서로를 알아 가는 중”이라고 강타의 주장을 반박했다. 헤어졌다가 다시 재결합한 연인사이가 맞다는 주장이었다.

문제는 또 발생했다. 우주안과의 스캔들 직후 최근 MBC 드라마 ‘검법남녀2’에 출연한 배우 정유미와 강타가 2년 간 사귀고 있다는 보도가 나왔다. 강타와 정유미 양측은 모두 열애설을 부인하며 “친한 오빠 동생 사이”라고 열애설을 일축했다. 하루에만 2개의 열애설이 나오자 강타가 ‘양다리’가 아니냐는 의혹이 불거졌다.

하루가 지나도 포털 사이트 검색에 강타, 정유미, 우주안의 이름이 내려갈 기미가 보이지 않자 강타는 직접 입을 열었다. 그는우주안과 과거 연인 사이였다는 점, 다시 만났으나 SNS 영상 업로드를 계기로 인연을 정리하기로 결론지었다고 밝혔다. 우주안 역시 이날 오후 “실수로 올린 피드 때문에 상처 받은 강타 팬 분들께, 대중의 사랑을 받아야 할 강타에게도 죄송하다. 밉더라도 부디 꼭 용서해주시고 노여움 꼭 풀어주시길 간곡히 부탁드린다”고 사과했다.

강타와 우주안의 진실공방, 1일 2열애설에 상처 받은 것은 강타의 팬들이었다. 일부 팬들은 댓글로 실망감을 드러내기도 하고 H.O.T. 콘서트 표까지 취소하기까지 했다. 강타의 솔직한 고백과 사과가 팬들의 상처 받은 마음을 조금이나마 위로할 수 있을지 지켜볼 일이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