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런닝맨’ 9주년 팬미팅, 신청 시작 5일째 경쟁률 25대 1 ‘뜨거운 관심’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런닝맨’ 포스터. /사진제공=SBS

SBS ‘런닝맨’ 사상 첫 국내 팬 미팅 행사인 ‘런닝구’ 프로젝트의 참가자 모집이 시작된 가운데, 25대 1 경쟁률을 보이며 시청자들의 폭발적인 관심을 받고 있다.

9주년 기념 ‘런닝구 프로젝트’는 ‘런닝맨’ 멤버들이 국내 팬들의 성원에 보답하고자 마련된 특별한 행사로 오는 26일 개최된다.

제작진에 따르면 지난 7월 28일 팬미팅 참가자의 신청을 처음 받은 이후 하루 만에 페이지 조회 수가 4만 명을 넘어섰고, 현재(8월 2일 기준) 조회 수는 16만을 넘었다. 신청을 받은 지 일주일이 채 되지 않았지만, 신청자 수 기준으로 약 25대 1의 경쟁률을 보이고 있어 팬들의 뜨거운 관심을 짐작케 한다.

이번 팬미팅에서는 리아킴의 지도를 받은 멤버들의 단체 군무를 비롯해 국내 정상급 가수인 거미, 에이핑크, 넉살·코드쿤스트, 소란과 멤버들의 합동무대, ‘런닝맨’ 주제가 등이 공개된다. 다채로운 무대를 선보이는 만큼 멤버들은 개인 스케줄까지 반납하며 연습에 열중하고 있다.

이번 팬미팅 신청은 오는 10일 오후 6시까지 ‘런닝맨’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할 수 있다. 구체적 장소와 시간은 추후 발표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