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집에 왜 왔니’ 김희철, 왁자지껄 집들이···’절친 동생’ 민경훈 깜짝 등장

[텐아시아=박창기 기자]

스카이드라마 예능 ‘우리집에 왜 왔니’ 방송화면. /사진제공=스카이드라마

스카이드라마 예능프로그램 ‘우리집에 왜 왔니’에서 그룹 슈퍼주니어의 김희철이 방송 최초로 집 공개를 예고한 가운데 깜짝 손님으로 가수 민경훈이 등장한다.

오는 4일 방송되는 ‘우리집에 왜 왔니’에서는 평소 김희철의 절친한 동생으로 알려진 민경훈이 합세해 그의 일상을 폭로한다.

이날 방송에서는 흰색과 빨간색으로 강렬한 인테리어를 꾸민 김희철의 집이 공개된다. 김희철은 출연진과 함께 왁자지껄하게 집들이를 벌인다. MC들은 김희철이 혼술과 혼밥을 하고 싶을 때 찾는 단골식당으로 자리를 옮겨 민경훈과 깜짝 만남을 준비한다.

갑작스럽게 민경훈을 마주한 김희철은 당황하며 “나는 자랑할 게 없다. 여기 단골집하고 내 동생 경훈이 밖에”라고 반가워했다.

김희철과 민경훈의 절친 테스트에 돌입한 모델 한혜진은 “듀엣곡 ‘나비잠’과 ‘후유증’ 중에 더 좋아하는 노래는 무엇이냐”고 물었다. 김희철과 민경훈은 ‘나비잠’을 택했다. 김희철은 “나비잠이 생각보다 너무 잘됐고 성적이 좋았다”고 말했다.

민경훈은 “희철이 형이 팀 활동을 하다 보니까 본인의 목소리가 담긴 노래를 한 적이 없더라”며 듀엣을 하게 된 뒷이야기를 밝혔다. 이어 “희철이 형을 처음 봤을 때 버즈의 ‘나무’가 잘 안 된 노래였는데 그 노래를 좋아한다고 해 놀랐고, 인상 깊었다”고 당시를 떠올렸다.

‘우리집에 왜 왔니’는 오는 4일 오후 7시 40분 방송된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