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혼자산다’ 헨리, 힐링·운동·출사를 동시에!…캐서린 프레스콧과 사찰 여행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제공=MBC ‘나 혼자 산다’

가수 헨리가 절친한 친구이자 할리우드 배우 캐서린 프레스콧과 사찰 나들이를 만끽한다. 2일 오후 방송되는 MBC 예능프로그램 ‘나 혼자 산다’에서 공개된다.

‘나 혼자 산다’에서는 헨리가 캐서린 프레스콧과 용문사를 방문한다. 이날 헨리는 사찰에 관심이 많은 캐서린을 위해 탁 트인 풍경을 자랑하는 용문사로 나들이를 떠난다. 두 사람은 청량한 산길을 따라 걷고, 돌쌓기까지 하며 제대로 자연을 즐긴다고 한다.

이어 두 사람은 사찰의 기념품 가게를 구경하며 눈을 반짝인다. 헨리는 죽비로 어깨를 때리며 직접 시범을 보이지만 생각지 못한 큰 파열음에 깜짝 놀라는 모습으로 시청자들에게 웃음을 선사한다.

‘나 혼자 산다’의 제작진은 “뿐만 아니라 헨리와 캐서린은 절을 풍경으로 서로의 사진을 찍어주며 화기애애한 분위기를 이어갔다”며 “서로에게 짓궂은 자세와 애교를 주문하며 메모리에 추억을 가득 담아 시청자들의 마음을 따뜻하게 물들일 예정”이라고 귀띔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