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지적 참견 시점’ 이영자, ‘하와이안 영자’로 파격 변신···매니저 ‘박장대소’

[텐아시아=박창기 기자]

MBC 예능 ‘전지적 참견 시점’. /사진제공=MBC

 

MBC  예능프로그램 ‘전지적 참견 시점’의 개그우먼 이영자가 파격적인 하와이안 패션을 선보인다.

오는 3일 방송되는 ‘전지적 참견 시점’ 63회에서 이영자는 매니저를 위해 일일 하와이 여행을 계획한다. 그는 민트색 헤어와 화려한 꽃무늬 원피스를 입고 등장해 시선을 사로잡는다.

매니저는 ‘2019 전참시 MT’의 장기자랑 1등 상품이었던 ‘해외여행 상품권’을 놓쳤다. 당시 그는 “장기자랑에서 1등 했다면 하와이에 가고 싶었다”고 고백했다. 이에 이영자가 특별한 하루를 준비한 것이다.

이어 하와이 분위기가 물씬 나는 두 사람의 모습이 공개된다.  직접 산 하와이안 셔츠를 입고 온 매니저는 한껏 들뜬 미소를 지었다. 머리부터 발끝까지 ‘하와이안 영자’로 변신한 이영자의 뒷모습은 과연 그가 맞는지 의심된다.  ‘하와이안 영자’의 모습을 확인한 매니저가 웃음을 터뜨려 궁금증을 키운다.

‘전지적 참견 시점’은 오는 3일 오후 11시 5분 방송된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