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리는 조사관’, 이요원·최귀화·장현성·오미희 등 대본 리딩 현장 공개

[텐아시아=박창기 기자]

OCN 새 수목드라마 ‘달리는 조사관’ 대본 리딩 현장. /사진제공=OCN

OCN 새 수목드라마 달리는 조사관’의 뜨겁고 유쾌했던 대본 리딩 현장 사진이 2일 공개됐다.

오는 9월 처음 방송되는 달리는 조사관’은 동명 소설을 원작으로 제작된 드라마다. 평범한 인권증진위원회 조사관들이 억울한 사연을 가진 사람들을 위해 싸워나가며 흔히 있을 법한 사건과 현실적인 이야기를 다룬다피할 수 없는 도덕적 판단과 딜레마의 순간에 부딪히며 해결책을 찾는 조사관들의 고군분투가 통쾌한 웃음과 감동을 선사한다.

지난 6월 진행된 대본 리딩에는 김용수 감독과 백정철 작가를 비롯해 배우 이요원최귀화장현성오미희김주영이주우 등이 참여해 위트 넘치는 웃음과 진지함을 오가며 극중 캐릭터에 몰입했다.

인권증진위 에이스 조사관  한윤서 역을 맡은 이요원은 “인권위원회 조사관들의 이야기가 굉장히 흥미로웠고 가슴에 와 닿았다고 말했다.

최귀화는 인권증진위에 파견된 검사 출신의 조사관 배홍태 역을 맡았다. 최귀화는 노련한 연기로 웃음을 유발하면서 묵직한 존재감을 선사할 예정이다.

장현성은 인권증진위원회 조사과장 김현석 역을 능청스럽게 소화하며 이목을 집중시켰다인권증진위원장 안경숙 역을 맡은 오미희는 객관적이고 냉철하게 판결을 내리는 모습부터 후배를 향한 따뜻한 모습까지 다양한 매력으로 극을 풍성하게 만든다.

각자의 사연을 가진 인물들을 사실적으로 녹여낸 배우들의 열연은 대본 리딩 내내 진가를 발휘했다김주영은 엄친아 사무관 부지훈으로 변신해 신스틸러 활약을 예고했다솔직하고 당찬 새내기 조사관 이달숙 역의 이주우는 거침없는 연기로 극에 활력을 불어넣는다 

달리는 조사관은 미스터 기간제’ 후속으로 오는 9월에 방송된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