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응징자’ 주상욱-양동근, 폭력의 악순환을 그리다

영화 '응징자' 언론시사회 및 기자간담회 참석한 배우 양동근(왼쪽), 주상욱

영화 ‘응징자’ 언론시사회 및 기자간담회 참석한 배우 양동근(왼쪽), 주상욱

주상욱, 양동근이 난폭한 싸움을 펼친다.

현실이 아닌 영화 ‘응징자’ 속에서다. ‘응징자’는 학교 폭력 피해자 준석(주상욱)이 20년 후 가해자 창식(양동근)을 우연히 마주치면서 벌어지는 복수극을 그린 작품.  학교 폭력으로 시작된 준석과 창식의 악연이 어른이 된 후 난폭한 싸움으로 이어지게 된다. 이 과정을 통해 폭력의 악순환을 보여준다.

양동근은 24일 서울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점에서 열린 ‘응징자’ 언론시사회 및 기자간담회에서 “’응징자’는 첫 장면부터 시사하는 바가 큰 영화”라며 “학교 폭력이 거론 될 것 같다”고 소개했다.

‘응징자’는 청소년들이 저지르는 잔혹한 범죄를 자극적이고 폭력적으로 표현했다. 특히 양동근의 욕설이 인상적이다. 그는 “어떻게 하면 욕을 기분 나쁘게 할 수 있을까 계속 고민 했었다”고 전했다. 욕설 연습은 주로 집에서 이루어졌다. 그는 “집에서 나는 항상 감정을 넣고 욕설 연습을 했는데 그 때 아내가 임신중이었다. 아이가 태어날 때 보니 미간에 주름이 잡혀 나왔다(웃음)”며 미안한 마음을 전했다.

피해자 역할을 맡았던 주상욱은 유독 맞는 장면이 많았다. 그는 “추운 날씨에 아스팔트 위에서 많이 맞아야 했다”며 “한번은 종아리 근육이 파열돼 한달 반 동안 고생 해야 했다”고 전했다. 이어 “지루하지 않고 금방 지나가는 영화였다”며 “그 동안 보여주지 않았던 모습을 기대해달라”고 덧붙였다.

학교 폭력의 악순환을 알리고자 잔혹한 현실을 적나라게 그린 이는 신동엽 감독. 그는 “요즘 기사를 보면 청소년들도 잔인한 범죄를 많이 저지르더라. 현실성을 묘사하기 위해 유하게 가지 말자는 결단을 내리고 욕설, 폭력, 마약, 등을 담았다”고 전했다. 31일 개봉.

글. 이은아 domino@tenasia.co.kr
사진제공. 메가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