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빌리아의 이발사’ 에릭, 능숙한 스페인어 실력에 이발기술까지···‘릭마에’ 변신 예고

[텐아시아=박창기 기자]

MBC every1 ‘세빌리아의 이발사’ 방송화면. /사진제공=MBC every1

그룹 신화의 에릭이 MBC에브리원 ‘세빌리아의 이발사’에서 유창한 스페인어 실력을 선보여 주위를 놀라게 했다.

지난 1일 방송된 ‘세빌리아의 이발사’에서는 이발소 영업을 준비하던 에릭이 그간 연습했던 스페인어를 구사했다.

에릭은 대기 손님이 생기는 것을 방지하려고 이남열 이발사에게 이발기계 사용법을 가르쳐달라고 부탁했다. 그에게 사용법을 배운 에릭은 남마에(이남열)에 버금가는 ‘릭마에’로의 변신을 예고했다.

그 사이 앤디는 능숙해진 비누칠 실력을 선보였다. 이어 손님들의 스타일링까지 책임지며 이남열 이발사의 곁을 든든하게 지켰다.

이발소 영업을 마친 앤디와 에릭은 숙소에 도착해 저녁 식사를 준비했다. 두 사람이 준비한 음식은 모든 출연진의 입맛을 사로잡았다.

앤디와 에릭은 스페인 세빌리아에서 이발소를 운영하며 스페인어와 요리 등 다양한 능력을 선보여 이목을 끌었다.

‘세빌리아의 이발사’는 매주 목요일 오후 10시 10분 방송된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