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쁜 녀석들: 더 무비’ 9월 11일 개봉 확정…올 추석엔 마동석X김아중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영화 ‘나쁜 녀석들: 더 무비’ 예고편. /사진제공=CJ엔터테인먼트

영화 ‘나쁜 녀석들: 더 무비’가 오는 9월 11일로 개봉을 확정했다. 이와 함께 강력한 액션과 유쾌한 재미를 담은 1차 예고편을 공개했다.

‘나쁜 녀석들: 더 무비’는 호송차량 탈주 사건이 발생하면서 사라진 범죄자들을 잡기 위해 다시 한번 뭉친 나쁜 녀석들의 거침없는 활약을 그린 범죄 오락 액션 영화다. 인기 드라마 ‘나쁜 녀석들’을 영화화해 제작 단계부터 화제를 모았으며, 올 추석 기대작으로 꼽히고 있다.

공개된 예고편은 과거 죄수들을 데리고 범죄자를 잡았다는 특수범죄수사과에 대한 전설적인 소문으로 시작된다. 특수범죄수사과의 원년 멤버이자 나쁜 녀석들의 설계자인 오구탁(김상중)이 등장해 “미친 개, 다시 풉시다”는며 다시 한 번 나쁜 녀석들을 소집한다. 이어 오구탁과 함께 특수범죄수사과의 주축을 이뤘던 전설의 주먹 박웅철(마동석)이 강렬한 형님 포스를 뿜으며 나타난다.

이번 영화로 새롭게 합류한 개성 강한 캐릭터들의 면면도 드러난다. 매력적인 감성사기꾼 곽노순(김아중)은 범죄자들을 잡는 데 인문학적이고 감성적인 접근을 강조, 그녀만이 할 수 있는 독보적인 접근법을 활용할 것을 예고했다. 곽노순의 설명을 이해하지 못하고 진지하게 “음… 뭐라는 거지”라고 하는 박웅철의 엉뚱한 반응은 예상치 못한 웃음을 자아낸다. 여기에 독종신입 고유성(장기용) 역시 독기 어린 눈빛과 파워풀한 액션으로 남다른 존재감을 발산하며, 강렬한 존재감의 나쁜 녀석들 사이에서도 지지 않을 신선한 활약을 예고한다.

‘나쁜 녀석들: 더 무비’는 1차 예고편을 통해, 각자의 색이 뚜렷해 좀처럼 어울리지 않을 것 같은 나쁜 녀석들이 어떻게 한 팀으로 조화를 이루게 될지 궁금증을 증폭시킨다. 이에 더해 “세상에 나쁜놈들이 너무 많다. 놈들처럼 생각하고 놈들처럼 행동할 그들이 온다!”는 카피는 전례 없는 호송차 탈주 사건이 발생하면서 전국 곳곳으로 흩어진 최악의 범죄자들을 잡아들이기 위해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는 나쁜 녀석들의 활약을 기대케 한다. 후반부에는 박웅철의 전매특허 대사로 깨알 같은 웃음까지 잡아낸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