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쇼미더머니8’ 60초 비트랩 심사, 충격의 탈락자 예고 “반전 넘쳐날 것”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쇼미더머니8’ 예고 영상./사진제공=Mnet

Mnet ‘쇼미더머니8’에서 60초 비트랩 심사, 이른 바 ‘불구덩이’ 라운드가 펼쳐진다.

지난 주 방송된 ‘쇼미더머니8’ 1회에서는 무반주 랩 심사가 진행됐다. 화제의 재도전자와 놀라운 실력을 가진 뉴페이스들이 등장해 이목을 집중시켰다. ‘40크루’(스윙스, 매드클라운, 키드밀리, 보이콜드) 대 ‘BGM-v크루’(버벌진트, 기리보이, 비와이, 밀릭) 체제인 파격적인 변화도 눈에 띄었다.

2일  방송에서는 무반주 랩 심사를 통과하고 올라온 래퍼들이 60초 비트랩 라운드에 도전한다. 공개된 예고 영상에서는 스윙스가 지난 시즌 참가했던 래퍼를 알아보며 “재작년도 그렇고 여러 번 나왔잖아요”라고 말하고 있어 다시 한 번 ‘쇼미더머니8’에 도전장을 던진 재참가들에 대한 궁금증을 자극한다.

하지만 “평범하지 않았어요?” “특별한 게 없어”라는 프로듀서들의 혹평이 이어지며 인지도나 경력이 반드시 좋은 결과로 이어지지는 않을 것임을 암시했다. 지난 시즌 강렬한 퍼포먼스로 폭발적인 호응을 얻었던 EK조차 “지금 제가 뭐하고 내려온지 모르겠어요”라며 자신의 무대에 만족스럽지 않은 모습을 보였다.

오히려 범상치 않은 뉴페이스들의 등장이 ‘쇼미더머니8’에 새로운 바람을 불어올 전망이다. 이들은 이제껏 본 적 없는 새로운 스타일과 탄탄한 실력, 자신만의 스토리를 담아낸 무대로 보는 이들에게 신선한 충격을 선사한다. 프로듀서들은 이들의 무대에 “너무 신선하다” “특이하고 창의적이다” “전체 지원자 중에 최고”라며 극찬을 쏟아내고 있어 더욱 기대감을 높인다.

제작진은 “이번 시즌에는 랩만 교과서적으로 잘 하는 사람 보다 자신만의 개성, 스토리, 스타일이 살아있는 래퍼들이 좋은 반응을 얻었다. 경험이 있고 인지도가 높은 래퍼 중에서도 충격의 탈락자가 발생했고, 혜성같이 등장한 뉴페이스의 활약도 있었다“며 “이날 방송에서 예상치 못할 반전이 넘쳐날 것”이라고 전해 호기심을 자극하고 있다.

‘쇼미더머니8’은 매주 금요일 오후 11시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