빅뱅 대성, 불법 유흥주점 취재 알고 건물 400억 원에 내놨다

[텐아시아=우빈 기자]

사진=채널A 방송화면 캡처

그룹 빅뱅의 대성이 불법 유흥주점 운영 등 의혹을 받고 있는 ‘수상한 빌딩’을 매물로 내놓은 것으로 전해졌다.

채널A는 지난 1일 “대성이 건물 내 불법 유흥주점에 대한 취재가 진행 중인 것을 인지한 이후 시점인 지난 6월쯤 건물 매매 의사를 처음 밝혔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부동산 중개업자는 매수자로 가장해 접근한 기자에게 “(대성이 내놓은 물건) 맞다. 은밀히 작업하는 팀이 있다. 빨리 성사시켜드리겠다”고 말했다. 그는 매매과정에 소속사도 끼어 있으니 믿고 진행하라고도 전했다. 하지만 대성의 소속사 YG엔터테인먼트는 매매 과정에 소속사가 관여돼 있다는 중개업자의 말을 부인했다.

대성 측이 제안한 매매가는 400억 원이다. 거래가 성사되면 대성은 1년 7개월 만에 50억 원의 차익을 손에 쥐게 된다.

특히 채널A는 “경찰은 해당 건물에 있던 유흥주점들이 폐업 절차에 들어가면서 수사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가운데 건물 소유주가 바뀌면 현장 보존마저 어려워질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