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 혼자 산다’ 박나래X홍현희X러블리즈 미주, 공복 걷기에 불어닥친 유혹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나 혼자 산다’ 박나래, 홍현희, 러블리즈 미주의 걷기 운동. /사진제공=MBC

MBC ‘나 혼자 산다’에서 박나래가 배고픔까지 뿌리치며 걷기 운동에 열의를 보인다.

2일 방송되는 ‘나 혼자 산다’에서 박나래는 홍현희, 러블리즈 미주와 함께 건강한 다이어트를 시작한다.

세 사람은 서울을 구석구석 걸으며 역사까지 배우는 1석 2조 걷기 모임에 참여했다. 이들은 더 확실한 운동을 위해 만보기를 착용, 숫자가 적은 사람이 벌칙을 받기로 정했다. 이에 걷기도 전부터 숫자를 높이기 위한 꼼수를 부렸다. 또한 차분하게 걷는 다른 참가자들과 달리 땀을 한 바가지 흘리며 열정적으로 몸을 움직였다.

땀을 뻘뻘 흘리며 숨이 넘어갈 정도로 힘들어하는 이들에게 구원의 손길이 있었다. 그 어떤 준비 없이 튼튼한 다리만 믿고 참여한 박나래에게 함께 참가한 사람들이 얼음물과 과일들을 챙겨준 것. 이에 박나래는 다이어트를 잊어버릴 정도로 정신 없이 먹었다.

뿐만 아니라 박나래와 홍현희, 러블리즈 미주는 한 걸음 걸을 때마다 먹는 얘기를 끊임없이 했다. 맛집 골목에 들어와 풍겨오는 음식 냄새에 정신을 못 차리던 중 홍현희는 모두의 이마를 때리는 화룡점정 한마디를 던졌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