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준호 “붙잡고 싶을 만큼 소중한 작품”…뮤지컬 ‘엑스칼리버’ 종연 소감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배우 손준호. / 제공=싸이더스HQ

뮤지컬 ‘엑스칼리버’에서 멀린 역을 맡아 활약한 배우 손준호가 마지막 공연을 앞두고 “붙잡고 싶을 만큼 소중한 작품”이라고 말했다.

지난 6월 15일 막을 올린 ‘엑스칼리버’는 영웅 아더왕의 전설을 재핵석한 작품이다. 손준호는 극중 드루이드교의 마법사이자 예언가인 멀린을 연기했다. 멀린은 아더가 전설의 검 엑스칼리버를 뽑아 왕좌의 자리에 앉을 수 있도록 조언하며 마치 신의 영역에 있는 듯 보이다가도 자신에게 집착에 가까운 사랑을 보이는 옛 제자이자 아더의 이복누이 모르가나와 대립하며 인간의 욕망에 사로잡히기도 하는 복잡한 내면을 가진 캐릭터이다.

손준호는 쉽지 않은 역할을 맡았지만, 정확한 대사 전달과 섬세한 감정 연기로 관객들의 호평을 얻었따. 묵직하게 중심을 지키며 극을 이끌었다.

오는 3일 마지막 공연을 앞둔 손준호는 소속사 싸이더스HQ를 통해 “어느 작품이나 어느 배역을 맡는다는 것은 늘 감사한 일이고 행운이지만 이번 작품의 멀린은 나에게 소중하고 값진 경험을 해준 역할”이라며 “큰 작품의 초연에서 좋은 선배, 후배들과 작업하면서 하나의 작품과 캐릭터를 만들어 간다는 즐거움과 어려움을 동시에 경험하며 배울 수 있는 시간이었고 그만큼 이 작품을 함께 작업한 배우들과 더욱 하나가 될 수 있었던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아직 어떻게 이 작품을 보내야 할지 마음의 준비를 하지 못했는데 그만큼 잡고 싶은 마음이 어느 때보다 크다. 멀린과 ‘엑스칼리버’를 사랑해준 관객들에게 감사드린다”고 덧붙였다.

‘엑스칼리버’는 오는 4일 세종문화회관 대극장에서 막을 내린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