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놀면 뭐하니?’ 제작진 “유재석 괴롭힐 의견 주세요”···시청자·구독자에 요청

[텐아시아=박창기 기자]

MBC 예능 ‘놀면 뭐하니? 유튜브. /사진제공=MBC

MBC 예능프로그램 ‘놀면 뭐하니?’가 시청자, 구독자들과의 활발한 소통을 통해 프로그램에 관한 의견을 구한다.

‘놀면 뭐하니?’ 제작진은 1일 유튜브 채널에서 지난 1회에 방송된 ‘릴레이 카메라’ 유희열 편의 추가 영상을 공개했다. 이에 앞서 지난달 31일에는 유일한 고정출연자인 유재석을 괴롭힐 방법에 대한 아이디어를 요청하는 영상을 올렸다.

‘놀면 뭐하니?’는 평소 스케줄 없는 날 “놀면 뭐하니?”라고 말하는 유재석에게 카메라를 맡기면서 시작된 릴레이 예능으로, 카메라가 수많은 사람의 손을 거치며 다양한 이야기를 담는다.

지난 31일 공개된 영상에서는 “고정출연자를 괴롭혀줄 의견, 댓글로 부탁드립니다”라며 유재석이 ‘놀면 뭐하니?’에서 했으면 하는 내용을 댓글로 달아 달라고 요청했다. 유재석은 앞서 V 라이브를 통해 24시 토크·게임방·먹방·춤방·노래방 등 다양한 방식의 방송 프로그램에 대해 자신감을 보여준 터라 댓글 반응도 폭발적이었다.

1일 공개된 영상에는 1회 방송에 유재석과 유희열, 하하의 ‘대화와 희열’ 토크에 참여한 서장훈과 신현희, 스텔라장, 장나라 등 스타들의 숨은 이야기가 담겼다. 본 방송에서 볼 수 없었던 내용으로, 현재 스타가 된 이들의 예상 밖 인생과 만남에 대한 이야기가 펼쳐졌다.

유희열은 “서장훈의 은퇴식에 배경음악으로 나왔던 나얼의 ‘바람기억’을 떠올리며 눈물을 흘렸다”고 말했다. 이어 농구선수였던 서장훈의 다양한 예능 활동들을 떠올리며 누구도 상상하지 못했던 그의 변화에 대해 놀라워 했다. 유재석은 “인생이 그래. 몰라, 몰라, 진짜 모른다니까..그걸 보통 운명이라고 표현하지”라며 공감했다.

유희열은 KBS2 ‘유희열의 스케치북’에서 방청객으로 와서 노래를 불렀다가 가수가 돼 무대에 선 ‘신현희와 김루트’의 신현희, 스텔라장과의 특별한 인연을 들려줘 유재석과 하하를 놀라게 했다.

조세호의 집에서 영상을 보던 출연진들 또한 크게 감탄하며 자신의 이야기를 풀어 놓았다. 유노윤호는 과거 그룹 B1A4의 바로가 데뷔하기 전에 사인을 해줬다고 밝혔다. 딘딘은 초등학생 때 장나라와 만났던 기억을 떠올리며 “데뷔 후 직접 장나라에게 사인을 받은 적이 있다”고 털어놓았다.

‘놀면 뭐하니?’는 매주 토요일 오후 6시 30분 방송된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