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령을 잡아라’ 자리에 ‘위대한 쇼’ 변경 편성…tvN “완성도 위한 조정”(공식)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유령을 잡아라’ 문근영(위부터), 김선호, ‘위대한 쇼’ 송승헌, 이선빈. /사진제공=tvN, 각 소속사

오는 26일 첫 방송 예정이던 tvN 새 드라마 ‘유령을 잡아라’의 편성이 밀렸다. 이 자리에는 ‘위대한 쇼’가 들어가게 되면서, ‘위대한 쇼’는 오는 26일 편성됐고, ‘유령을 잡아라’는 10월 21일부터 방송된다.

1일 tvN 측은 “오는 8월 26일 첫방 예정이었던 ‘유령을 잡아라’가 안정적인 프로덕션과 작품의 완성도를 위해 편성 조정을 고려하던 차에, 4월부터 촬영이 시작돼 100% 사전 제작을 목표로 진행 중이던 ‘위대한 쇼’와 편성을 변경하게 됐다”고 밝혔다. 이어 “‘유령을 잡아라’를 기다려주신 시청자 여러분께 실망과 불편을 드려 진심으로 죄송한 말씀을 전한다. 보다 완성도 높은 작품으로 시청자 여러분께 보답하도록 하겠다”고 양해를 구했다.

문근영, 김선호가 주연하는 ‘유령을 잡아라’는 지하철 경찰대가 ‘유령’으로 불리는 연쇄살인마를 잡기 위해 사건을 해결해가는 수사 이야기다. 지난달 28일 공개된 첫 티저에는 숨가쁘게 돌아가는 친숙한 일상의 공간, 지하철의 24시간이 담겼다.

송승헌, 이선빈, 임주환, 노정의 주연의 ‘위대한 쇼’는 국회의원 뱃지가 필요한 전직 국회의원과 가족이 필요한 4남매의 가족 코스프레극이다.

tvN 측은 “편성 변경 관련, 다시 한번 시청자 여러분의 양해 부탁드리며, 두 작품 모두 기대에 부응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