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스티스’ 최진혁 달라진다…손현주X박성훈 관계 밝힐까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저스티스’ 스틸./사진제공=KBS2

KBS2 ‘저스티스’에서 최진혁의 변화가 예고됐다.

지난달 31일 방송된 수목드라마 ‘저스티스’ 9~10회에서 이태경(최진혁 분)이 탁수호(박성훈 분)의 소름 돋는 두 얼굴을 목격했다. 정진그룹 메탄올 사건은 송우용(손현주 분)가 늘 해오던 대가가 확실한 비즈니스였지만, 수호의 존재는 그저 비즈니스로 치부하기엔 의심스러운 부분이 많았다.

직접 자신을 찾아와 메탄올 중독 피해자의 원인을 알아내달라던 부회장 수호는 훈훈한 미소 뒤에 섬뜩한 속내를 감추고 있는 인물이었다. 본격적인 조사에 나선 태경이 논리적인 추론으로, 공장에서 값이 저렴하지만 위험성이 높은 메탄올을 사용했다는 것을 알아내자 수호는 진짜 얼굴을 드러내기 시작했다. “문제가 무엇인지 알아봐 달라고 그랬지, 재판에서 이겨달라고는 안 했는데”라는 것. 게다가 송회장과 수호의 관계 때문에 태경은 그의 요청대로 피해자들을 설득해 소송 취하를 이끌어내야 하는 입장이 됐다.

이런 가운데 피해자 심선희(김주미 분)가 심각한 시력손상으로 쓰러지자 수호는 직접 병실을 찾아갔다. 그는 화분 가지를 자르던 가위를 들고 형체가 흐릿하게만 보인다는 선희의 눈앞에 들이밀었다. “진짜 눈이 완전히 안 보여요?” 라며 눈을 찌를 듯이 가위를 들이미는 수호의 섬뜩한 모습에 태경은 경악을 금치 못했다. 태경이 “우리 이번에 정진사건 맡지 말자. 느낌이 너무 안 좋아”라고 했던 이유가 느껴지는 순간이었다.

1일 방송되는 ‘저스티스’ 11~12회에서 수호의 소름 돋는 면을 확실히 알게 된 태경은 메탄올 사건 앞에서 달라진 태도를 보여줄 예정이다. 수호에 대한 의심을 증폭시킨 태경이 송회장까지 얽혀있는 사건에서 그들의 반대편에 서는 것이다.

제작진은 “1일 방송에서 진실을 둘러싼 태경과 수호의 신경전이 펼쳐진다. 메탄올 사건의 중심에서 서로의 의견이 충돌을 일으키기 때문”이라고 설명하며 “태경이 이번 사건을 파헤치는 과정에서 송회장과 수호의 관계도 서서히 베일을 벗을 예정”이라고 덧붙여 궁금증을 자극했다.

‘저스티스’ 11~12회는 1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